차순남 할머니 떠나 보낸 배정남 "더 잘해드릴 걸" 눈물


'미운 우리 새끼' 배정남 [SBS]

[아이뉴스24 정상호 기자] 배정남이 세상을 떠난 차순남 할머니에 대한 애틋한 그리움에 눈물을 흘린다. 지난 2018년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배정남과 어린 시절 그를 엄마처럼 보살펴준 하숙집 주인, 차순남 할머니의 20년 만의 재회가 소개돼 뜨거운 감동을 선사한 바 있다.

18일 방송되는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배정남의 파란만장한 인생 스토리가 공개된다.

이날 방송에서는 작년 말, 차순남 할머니를 떠나 보낸 정남의 뒷이야기와 어디에서도 털어놓지 못한 정남의 가슴 아픈 사연이 공개돼 시청자들의 마음을 울릴 예정이다.

배정남은 임원희와 함께 돌아가신 차순남 할머니를 모신 경남 의령의 한 사찰을 찾는다. 부모님의 빈자리를 채워준 할머니의 영정 앞에서 한동안 말을 잇지 못한 정남은 “더 열심히 살게요” “계실 때 더 잘해 드릴 걸”이라며 아쉬움을 드러낸다. 뒤늦게 차순남 할머니의 소식을 알게 된 母벤져스 역시 정남의 모습에 슬픔을 참지 못한다.

이어 할머니와 추억을 회상하던 정남은 임원희 앞에서 “화목한 집이 제일 부러웠다”며 홀로 생계를 꾸려야 했던 어린 시절 이야기를 고백해 눈길을 끈다. 이에 출연자들은 “정말 외로웠겠다” “고생 많이 했구나” 라며 함께 눈시울을 붉힌다.

배정남은 지금껏 마음속에만 묻어둔 이야기를 처음으로 공개하자 임원희는 안타까움을 드러내면서도 “잘 버텼다!”며 묵묵한 위로를 보냉다.

모두를 뭉클하게 한 배정남의 눈물겨운 인생 스토리는 18일 일요일 밤 9시 5분에 방송되는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정상호 기자 uma82@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