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신규 확진자 91명…지역발생 71명·해외유입 20명


[아이뉴스24 DB]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수도권을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산발적 감염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신규 확진자 수는 91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지역발생이 71명, 해외유입 사례가 20명인 것으로 파악됐다.

18일 중앙방역대책본부(이하 중대본)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으로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91명 늘어 누적 2만 5199명으로 집계됐다.

지난 1일부터 일별 확진자 수를 보면 77명→63명→75명→64명→73명→75명→114명→69명→54명→72명→58명→98명→91명→84명→110명→47명→73명→91명 등이다.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 완화 후 첫 주말인데도 확진자가 오히려 늘어난 셈이다. 이처럼 곳곳에서 크고 작은 감염이 잇따르는 상황에서 특히 요양병원과 재활병원 등 감염에 취약한 시설을 고리로 한 새로운 집단감염도 발생하고 있어 방역당국이 긴장하고 있다.

이날 확진자는 지역발생이 71명, 해외유입 사례가 20명이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경기 48명 ▲서울 18명 ▲인천 1명 등 수도권이 67명이다. 그 밖에 부산 2명, 대전·강원 각 1명 등이다.

해외 유입 확진자는 20명으로 전날(11명)보다 9명 많았다. 확진자 가운데 13명은 공항이나 항만 입국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다. 나머지 7명은 서울·경기·부산(각 2명), 강원(1명)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하던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유입 추정 국가는 러시아가 10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네팔 3명, 필리핀·우즈베키스탄·인도·쿠웨이트·터키·미국·멕시코가 각 1명이다. 확진자 중 내국인이 4명, 외국인이 16명이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1명 늘어 누적 444명으로 집계됐다.

권준영 기자 kjykj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