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 개입 매우 잘못"…남영신 장군, 역대 육군참모총장 중 첫 5·18 사과


남영신 육군참모총장. [뉴시스]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남영신 육군참모총장이 5·18 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의 집단 발포 등에 대해 공식 사죄했다. 육군총장이 공식 석상에서 5·18 당시 계엄군의 민간인 학살 등에 대해 사죄한 건 40년 만에 처음 있는 일이다.

남영신 총장은 16일 충청남도 계룡시 계룡대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 육군본부 국정감사에서 "1980년 5·18에 광주민주화운동에 군이 개입한 건 대단히 잘못됐다고 생각한다"라며 "민주화운동 희생자와 유족분들에게 큰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라고 자신의 소신을 밝혔다.

이는 더불어민주당 설훈 의원이 "5·18 당시 군이 민주주의를 외치는 수많은 광주 시민을 향해 총칼을 휘두르는 만행이 있었다. 40년간 역대 육군총장 누구도 사죄하거나 무릎을 꿇은 일이 없다"라고 지적한 것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남 총장은 "희생자들의 뜻은 민주화 운동이고, 평화를 만들어가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라며 "반목보단 화해와 용서가 중요하고, 오늘 저는 진심으로 사죄를 할 것"이라고 거듭 고개를 숙였다.

그러면서 "육군을 응원해주시고 사랑해주는 광주시민이 되어 주시길 부탁드린다"라고 당부의 말을 전하기도 했다. 남 총장은 발언 후 자리에서 일어나 허리를 굽혀 사죄의 뜻을 전했다.

이에 민주당 설훈 의원은 "육군총장이 40년 만에 처음으로 사죄 인사를 올린 것으로 생각한다"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도 "5·18 진상조사위원회가 작년부터 가동 중인데 육군이 제대로 협조를 하지 않는 부분이 있다. 아무런 제약이 없게끔 적극적으로 협조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이에 남 총장은 "그렇게 하겠다"라고 답했다.

이후 남 총장의 공식사과 소식을 들은 5·18단체도 환영의 뜻을 나타냈다. 5·18기념재단과 5월 3단체(유족회·부상자회·구속부상자회)는 이날 성명을 통해 "만시지탄의 아쉬움이 있지만 육군의 최고 책임자가 처음으로 공식 사과했다는 사실을 높이 평가하며 환영한다"라고 긍정적인 반응을 나타냈다.

다만 "그동안 우리 오월 동지들은 살아남은 자의 부끄러움으로 5·18 민주화운동의 완전한 진상규명과 가해 당사자들의 진심 어린 사과를 요구했다"라며 "오늘 남 총장의 사과가 업보처럼 등에 지고 살아온 40년의 한과 고통을 모두 치유할 수는 없다"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육군참모총장의 사과가 아직 침묵하고 있는 관련자들의 용기 있는 참회와 고백으로 이어져 5·18에 대한 진상이 명백히 밝혀지길 바란다"라며 "이것이 화해와 용서의 장으로 승화되고 국민 통합의 밑거름이 되길 기대한다"라고 덧붙였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