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옵티머스 펀드 사태' 엄정수사 지시…"검찰 동시다발 압색"


[뉴시스]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옵티머스 펀드 사기 의혹 사건과 관련해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전파진흥원) 등 공공기관의 옵티머스자산운용 투자 경위 등에 대한 엄정수사를 지시했다. 검찰은 전파진흥원 경인본부와 판매사인 대신증권에 대한 강제수사에 착수했다. 또 로비가 이뤄진 주요 장소로 거론되는 강남 사무실에 대해서도 압수수색했다.

16일 문재인 대통령은 전파진흥원 등 공공기관이 옵티머스자산운용의 펀드에 거액을 투자한 것과 관련, "검찰 수사와 별도로 공공기관의 해당 펀드 투자경위를 철저히 살펴보라"고 직접 지시했다. 전파진흥원 외에도 한국농어촌공사, 한국전력공사, 한국마사회 등이 수십억원을 옵티머스 펀드에 투자한 것으로 전해졌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펀드 투자로 인한 손실 여부와 상관없이 투자 관련 결정이 적정했는지, 허술한 점이 없었는지 등 정부도 따져야 한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지금 투자한 곳으로 나타난 공공기관이 전파진흥원, 농어촌공사, 마사회, 한전 등으로 보도되고 있다"라며 "해당 공공기관이 속한 정부 부처가 있으니 1차 파악은 해당 부처가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검찰이 옵티머스자산운용펀드 사기 사건 관련,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 경인본부 등 3곳을 압수수색했다.

앞서 이날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주민철 부장검사)는 인천 남동구에 있는 전파진흥원 경인본부와 서울 중구에 있는 대신증권 본사, 서울 강남의 강남 N타워 등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옵티머스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검찰은 이번 압수수색을 통해 옵티머스 측의 로비 의혹을 확인할 방침이다. 검찰은 정영제 전 옵티머스대체투자 대표가 전파진흥원의 투자를 받기 위해 기금운용 담당자에게 금품을 제공했다는 진술을 확보해 압수수색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전파진흥원의 경인본부장이 당시 기금운용 담당자인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전파진흥원 경인본부장 사무실 등에서 본부장의 수첩 등을 확보했다. 전파진흥원은 2017년 6월부터 2018년 3월까지 옵티머스에 748억원을 투자했으나, 규정 위반 사실이 드러나면서 투자를 철회한 곳이다.

대신증권은 옵티머스 펀드를 처음 판매한 곳으로, 전파진흥원이 옵티머스에 투자하기로 한 뒤 펀드설정을 맡긴 곳도 대신증권이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검찰은 대신증권이 옵티머스 펀드를 판매하게 된 경위 등을 파악하기 위해 압수수색을 벌이는 것으로 전해졌다.

강남 N타워는 옵티머스 펀드 자금이 흘러들어간 것으로 알려진 트러스트올·씨피엔에스·이피플러스의 법인 주소지가 있던 곳이다. 옵티머스 측의 핵심 로비리스트 중 한 명으로 알려진 전 연예기획사 대표 신모 씨도 이곳에 사무실을 뒀던 것으로 확인됐다. 검찰은 강남 N타워의 출입기록과 CCTV 등을 확보해 제기된 의혹 등을 확인할 계획이다.

앞서 검찰은 지난 6월 24일과 25일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옵티머스자산운용 본사, 하나은행 등 18개 장소를 압수수색했다. 이어 서울 중구에 있는 하나은행 본점을 재차 압수수색해 수탁업무를 수행했던 과정에서 자본시장법 등을 위반했는지 여부를 들여다봤다.

최근에는 금품 수수 의혹 등이 제기된 전직 금융감독원 간부 윤모 씨의 자택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자료를 확보하는 등 정·관계 로비 의혹으로 수사를 확대해나가고 있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