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하 ‘살인자의 기억법’, 독일 독립출판사 문학상 수상


김영하 작가의 '살인자의 기억법' 독어 번역본. [한국문학번역원]

[아이뉴스24 박은희 기자] 김영하 작가의 장편소설 ‘살인자의 기억법’ 독일어 번역본이 독일 독립출판사 문학상을 수상했다.

13일 한국문학번역원에 따르면 ‘살인자의 기억법’은 170개 작품 중 최종 후보에 올라 독일 독립출판사 문학상에 선정됐다.

독일 독립출판사 문학상은 2009년 독일·오스트리아·스위스 독립출판인들이 제정한 상이다. 다른 문학상과 달리 장르에 제한을 두지 않고 한 해 동안 독일어로 출간된 모든 책을 대상으로 심사한다.

출판사가 신청한 작품을 대상으로 유관기관 및 서점 관계자, 에디터 등으로 구성된 선정위원회가 후보를 선정하고 일반 시민의 온라인 투표로 최종 수상자가 결정된다.

‘살인자의 기억법’은 한국문학번역원의 번역출판지원을 받아 한국과 일본 문학을 전문으로 하는 독립출판사인 카스 출판사가 올해 독역본을 펴냈다.

문학상 주최 측은 “‘살인자의 기억법’은 간결하고 아이러니한 문체와 치매에 대한 색다른 접근 방식이 인상적”이라며 “작가는 기억 상실이 성격의 해체로 이어지는 치매의 극적인 과정을 작품을 통해 잘 보여주고 있다”고 평했다. 또 “인상적인 독창성과 섬세함으로 인간의 심연을 표현하는 작가임을 입증했다”고 덧붙였다.

수상작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지난 5일(현지 기준) 온라인으로 발표됐다. 수상자에는 5천 유로(약 677만원)의 상금이 수여된다.

박은희 기자 ehpark@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