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스포츠협회-프로축구연맹 '맞손'…2020 'eK리그' 개최


전국 22개 K리그 구단 거점으로 한국 최고 'eK구단' 가려

[아이뉴스24 윤선훈 기자] 한국e스포츠협회가 한국프로축구연맹과 공동으로 주최하고 아프리카TV가 주관하는 '2020 eK리그'를 개최한다고 13일 발표했다.

'2020 eK리그(eKLEAGUE)'는 피파온라인4 종목으로 진행되는 공식 e스포츠 대회다. 전국 22개 K리그 구단을 거점으로 '한국 최고 eK구단'을 가리는 자리다. 스포츠연맹 소속 프로 구단이 모두 참여하는 국내 최초 e스포츠 리그로, 대한민국 국적 만 16세 이상이면 누구나 참여 가능하다. 우승 시 EA 챔피언스 컵 한국 대표 선발전의 오프라인 예선 진출권도 획득할 수 있다.

[자료=e스포츠협회]

예선전을 통과하면 각 구단의 공식 피파 온라인 4 e스포츠 대표팀으로 위촉되며, 소속팀 유니폼과 함께 2020 eK리그 공식 게이밍 장비인 하이퍼엑스를 지원한다. 결선에서 최종 우승한 팀에는 상금 1천만원과 제닉스 게이밍 의자, EA 챔피언스 컵(이하 EACC) 한국 대표 선발전의 오프라인 예선 진출권을 수여한다. K리그 시상식 등 행사에도 초청받을 수 있다. 2, 3등 팀에는 각각 상금 500만원과 200만원이 지급된다.

예선전은 오는 31일부터 11월 22일까지 토너먼트 형태로 진행되며 이후 12월 11일부터 20일까지 10일간 4개조 풀리그로 본선이 열린다. 여기서 조별 1, 2위가 결선에 오른다. 결선은 내년 1월 2일부터 16일까지 8강 토너먼트 방식으로 진행되며 개최 장소는 서울 강남구 아프리카 프릭업 스튜디오다. 아프리카TV가 독점 생중계한다.

이날부터 참가신청을 시작한다. 오는 25일 자정까지 참가신청 링크를 통해 3인1팀으로 할 수 있다.

윤선훈 기자 krel@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