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크로스파이어 최강팀은 어디?


스마일게이트, 12월 'CFS 2020 그랜드 파이널' 개최

[사진=스마일게이트]

[아이뉴스24 윤선훈 기자] 스마일게이트 엔터테인먼트는 오는 12월 크로스파이어 e스포츠 대회 중 최고 권위의 'CFS 2020 그랜드 파이널'을 개최한다고 13일 발표했다.

올해로 9회째를 맞이하는 이번 대회는 코로나19로 인해 각 지역별 결선을 치르기 어려운 상황을 고려해 6개 팀을 초청하는 형식으로 진행된다. 이전과 같은 대규모 오프라인 대회가 불가한 상황에서 선수들의 안전과 원활한 대회 진행을 고려한 끝에 결정된 내용으로 모든 경기는 무관중으로 치러질 예정이다.

스마일게이트는 전세계 크로스파이어 e스포츠 리그 중 최강팀들이 참가할 수 있도록 초청 방식을 정했다. 우선 중국 프로리그인 CFPL 참가팀들을 대상으로 CFPL 챔피언컵을 개최해 상위 2개 팀에 시드를 부여하고, 최근 진행됐던 CFS 인비테이셔널 아메리카와 EU·MENA(유럽·중동-아프리카)의 결과에 따른 상위 2개 팀들을 선정해 총 6개 팀을 초청했다.

CFS 그랜드 파이널의 상금은 82만달러(약 9억5천200만원)으로 지난해 상금 규모와 같다. 대회에 참가하는 팀 숫자가 줄면서 참가 팀 당 돌아가는 상금은 늘어난다. 대회 일정은 12월 3일부터 양일간 그룹 스테이지를 거쳐 5일 플레이오프, 6일 결승전이 진행된다.

스마일게이트는 CFS 2020 그랜드 파이널의 신규 로고도 공개했다. 매년 CFS e스포츠의 로고 원형에 색상을 더해 변화를 주고 있는데, 올해 선정된 색상은 '제이다이트(Jadeite, 비취(경옥))그린)'다. 제이다이트는 '평온'을 상징하는 보석으로 이번 CFS 2020 그랜드 파이널의 로고 역시 '에너지'와 '평온과 안정'의 의미를 더했다.

여병호 스마일게이트 엔터테인먼트 실장은 "CFS 2020 그랜드 파이널의 개최를 결정하기까지 정말 많은 고민과 수많은 논의를 거쳤다"라며 "선수단을 초청하는 만큼 방역수칙을 철저하게 지켜 안전을 최우선적으로 고려하는 대회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윤선훈 기자 krel@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