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추석연휴 응급진료·감염병 대응 등 비상의료체계 가동


[아이뉴스24 김한수 기자]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는 오는 9월 30일부터 10월 4일까지 5일 간 응급환자 진료공백 최소화 및 지역간 이동, 야외활동 증가로 감염병 확산이 우려됨에 따라 24시간 종합상황실을 전격 가동, 비상근무체계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추석연휴로 지역 간 이동이 예상됨에 따라 재난 및 다수사상자 발생 대비 24시간 비상근무체계를 가동하고 유사시 119종합상황실, 중앙응급의료센터상황실, 시, 군·구 보건소 신속대응반 등을 급파, 시민안전대책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이번 추석연휴 기간 응급의료기관 및 당직의료기관, 휴일지킴이 약국은 총 1,412개소로 응급의료기관 등 20개소(24시간 운영), 병·의원 589개소(병원 46 의원 480, 공공의료기관 63)와 휴일지킴이 약국 723개소가 일자별·시간대별로 당번을 정해 문을 연다.

문 여는 응급의료기관 및 당직의료기관, 휴일지킴이 약국은 시, 군·구 보건소 및 중앙응급의료정보센터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119종합상황실 및 120 미추홀 콜센터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또 도서, 산간 취약지역과 산업재해, 교통사고 등 중증응급환자 발생 시 닥터-헬기와 닥터-카를 전격 가동,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환자발생부터 이송, 응급처치까지 원스톱 응급의료시스템을 가동할 계획이다.

한편 연휴기간 동안 각종 감염병 발생 및 해외 감염병 국내 유입 등 방지를 위해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 등을 확보하고 감염병 발생감시와 대응에 철저를 기할 계획이다. 문의는 1339 콜센터나 가까운 보건소로 하면 된다.

김한수기자 khs@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