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BMW코리아 압수수색…차량 결함 은폐 의혹


2018년부터 이어진 화재사고 관련…경찰 송치 11개월 만에 본격 수사

[아이뉴스24 강길홍 기자] 검찰이 차량 화재 사고로 논란이 됐던 BMW에 대해 본격적인 수사에 나섰다.

16일 서울중앙지검 형사5부는 서울 중구의 BMW코리아 사무실과 서울 강남구의 서버보관소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잇단 차량 화재와 관련해 결함 은폐 의혹을 수사하기 위해서다.

경찰은 지난해 11월 BMW 화재 사고와 관련해 BMW 본사와 BMW코리아 등 법인 2곳, 김효준 BMW코리아 회장을 비롯한 임직원 등 8명 등에 대한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한 바 있다.

경찰은 이들이 차량에 들어가는 EGR(엔진 배기가스 재순환장치) 결함을 알고도 이를 축소·은폐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은 사건 송치 11개월 만에 압수수색에 나서며 본격적인 수사에 나선 것이다.

BMW 결함 은폐 의혹은 2018년부터 주행 중 차량 화재 사고가 연이어 발생하면서 불거졌다.

당시 BMW는 "2016년부터 유럽에서 비슷한 엔진 사고가 있어 원인 규명을 위해 실험해왔는데 최근에야 EGR 결함이라는 결론이 나왔다"고 해명했다.

이에 국토교통부는 민·관 합동조사단을 꾸려 조사에 나섰고, BMW코리아가 관련 2015년부터 관련 결함을 인지하고도 은폐·축소했다고 발표했다.

BMW 측은 "검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화재사고를 당한 BMW 차주 등 소비자들은 독일 본사와 한국지사를 비롯해 계자들을 고소했고, 집단 손해배상 소송도 제기한 상태다.

강길홍 기자 sliz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