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엄정대응 방침에도…8·15 집회 주최 측 "개헌절도 집회할 것"


[뉴시스]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정부의 엄정대응 방침에도 지난달 광화문 집회를 주최한 '8·15 집회 참가자 국민비상대책위원회' 등이 개천절날 광화문 광장에서 집회를 하겠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8·15 집회 참가자 국민비상대책위원회'는 자유민주국민운동 등 광복절 집회에 참가한 보수단체가 주축이 돼 결성됐다.

8·15 집회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는 16일 오후 2시 서울 종로경찰서에 10월 3일 개천절 집회 신고서를 제출했다.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북측 공원도로에 1000명 규모인 것으로 전해졌다.

8·15 비대위 참여단체인 자유민주국민운동 최인식 대표는 "자유민주주의 국가에서 일괄적으로 집회 신고 금지 통고를 하는 것은 용납할 수 없다"라며 "우리 헌법에서 집회 결사의 자유를 보장하고 있기 때문에 정부가 법을 위반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나라는 6·25 전쟁 중에서도 선거를 했던 경험이 있다"라며 "정부가 광복절 광화문에 울려퍼진 국민 목소리에 놀라 개천절 집회를 막는 데 혈안이 된 것"이라고 했다.

이들은 집회 시 전원이 방역수칙에 따라 2m 앞뒤전후 거리를 유지하고 마스크를 착용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최 대표는 "우리는 자유에 대한 책임을 인식해 집회 과정에서 코로나19 방역에 협조하고 노력할 것"이라며 "방역에 필요한 조치가 있다면 맞출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이날 정세균 국무총리는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개천절 집회를 예고한 일부 보수단체를 향해 "지금이라도 계획을 철회하기 바란다"라며 "집회가 강행된다면 정부는 국민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법과 원칙에 따라 단호히 대응할 것"이라고 강력히 경고했다.

정 총리는 "광복절 집회가 코로나19 재확산의 도화선이 됐고, 이로 인해 값비싼 사회적 비용을 치르고 있는데도 일부 단체가 개천절 집회를 강행하겠다는 주장을 굽히지 않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많은 국민이 그리운 부모 형제와 만남까지 포기하고 코로나와 싸우는 상황을 고려하면 참으로 이해하기 어려운 일"이라고 했다.

권준영 기자 kjykj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