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판 공수처' 윤리감찰단 1호 대상은 이상직·김홍걸


민주당 최고위 윤미향 의원에 당직·당원권 중단 의결

[아이뉴스24 조석근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정의기억연대 관련 배임, 횡령 등 혐의로 기소된 윤미향 의원의 당직과 당원권을 정지했다. 또 16일 출범한 윤리감찰단은 이스타항공 창업주 이상직 의원, 총선 전 재산축소 신고 의혹의 김홍걸 의원을 각각 첫 감찰 대상으로 회부했다.

최인호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회 기자회견에서 "민주당은 윤미향 의원에 대한 검찰의 기소를 송구스럽고 무겁게 받아들인다"며 윤 의원에 대한 당직, 당원권 중단이라는 최고위 징계 결정을 알렸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앞으로 당은 법원의 판단에 따라 조치하겠다"며 "아울러 시민단체의 국가보조금 사용에 대해 투명성을 높일 수 있도록 정부는 대책을 마련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다만 윤미향 의원의 당직은 중앙당 중앙위원, 당 민생기구 을지로위 운영위원 등이다. 당 지도부나 정책위원회, 원내대표단 등 핵심 보직은 아니다. 정의연 활동 당시 안성 쉼터 매매, 회계부정 등 그간 보수 야당, 언론이 제기한 의혹의 상당 부분에 대해 검찰이 무혐의 또는 불기소 처리한 게 윤 의원에 대한 당 차원의 징계에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이상직·김홍걸 의원의 경우 검찰 기소가 이뤄지지 않은 상태지만 윤 의원은 기소가 됐기 때문에 우리 당에서 조사할 실효성이 사라졌다"고 설명했다.

앞서 민주당은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 고위 당직자의 부정부패·성범죄 등 비위행위를 조사할 당대표 직속 윤리감찰단을 출범했다. 단장은 법조인 출신 최기상 의원이 맡는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이상직·김홍걸 의원이 윤리감찰단 조사대상 1호가 될 것"이라며 "강도 높은 조사가 진행된 후 빠른 시일 내에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조석근 기자 mysu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