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SKT, '5GX 클라우드게임' 100만 가입자 모은다


유영상 "구독형 서비스 마케팅 컴퍼니로 진화하는 첫걸음"

[아이뉴스24 김문기 기자] "3년 내 100만 가입자 확보를 목표로 한다."

유영상 SK텔레콤 MNO사업대표는 16일 '5GX 클라우드 게임' 정식 상용 서비스 전환 온라인 간담회에서 이 같이 밝혔다.

3G에서의 뮤직 OTT, LTE 미디어 OTT에 이어 5세대 통신(5G) 시대에는 빠른 속도와 탁월한 저지연성 강점을 활용한 게임 OTT가 킬러 콘텐츠가 될 것으로 봤다.

유영상 사업대표는 "플로와 웨이브에 이어 SK텔레콤이 세번째로 내놓는 구독 서비스로 한국 게임사들의 글로벌 진출 창구역할을 할 것"이라며, "5G를 기반으로 통신을 넘어 궁극적으로는 ICT 기반의 전방위 서비스, 구독형 서비스 마케팅 컴퍼니로 진화하는 첫걸음"이라고 강조했다.

SK텔레콤의 5GX 클라우드 게임 온라인 간담회 모습 [사진=SKT]

SK텔레콤은 마이크로소프트(MS)와 1년여간 베타 서비스를 해온 '5GX 클라우드 게임'을 지난 15일 정식 상용 서비스로 전환했다. 이 서비스는 전세계 22개국에서 동시 출시됐으나 아시아에서는 한국이 유일하다.

기본 요금제는 월 1만6천700원이며, 12개월 할부 형태로 컨트롤러를 제공하는 '게임패스 얼티밋 컨트롤러 팩'은 월 2만2천원이다. 11월에는 신형 엑스박스 콘솔과 함께 클라우드 게임 이용권이 제공된다. 24개월 약정으로 '엑스박스 시리즈 S'는 월2만9천900원, '엑스박스 시리즈 X'는 월 3만9천900원이다.

조재유 SK텔레콤 클라우드 게임 사업담당은 "주요 고객층은 콘솔 게이머를 기반으로 한다"며, 한국에서는 50만명 정도의 핵심 대상층이 있고 모바일로 넓히면 300만명 정도가 우리의 주력 타깃층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SK텔레콤은 5GX 클라우드 게임의 성공을 자신했다. 클라우드와 게임 분야에서 톱기업으로 꼽히는 MS와의 협력도 중요하지만 타 서비스 대비 트리플A 타이틀을 다수 보유하고 있다는 것 또한 강점. 월 구독으로 약 500만원 상당의 게임 타이틀 이용이 가능하다.

작은화면에도 몰입감 넘치는 게임을 제공하기 위해 지속적인 최적화 작업을 병행하고 있고, 멀티 디바이스 지원으로 집밖에서도 콘솔 게임을 즐길 수 있는 것도 특징.

전진수 SK텔레콤 5GX서비스사업본부장은 "1년 동안 상용 서비스 프리뷰를 진행한 결과 30대 이하, 콘솔을 한번이라도 경험한 고객이 많았다"며, "평균 하루 30분, 헤비유저는 3시간 정도, 또 풀HD 데이터 대비 약 2배 가량 더 많이 사용했고,집에서는 55%, 집밖 45% 가량의 와이파이 이용패턴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조 담당은 "와이파이나 LTE 환경에서도 게임이 원활하게 작동하기는 하지만 더 쾌적하게 즐기려면 5G를 권장한다"고 말했다.

가입자 확대를 위해 다양한 방식의 지원책을 강구하고는 있으나 초기 시장임을 감안, 현재는 이통3사 고객 모두에 동일 혜택을 제공한다.

유 사업대표는 "뮤직이나 미디어 OTT의 경우 SK텔레콤이 하고 있어도 전 통신사 고객들에게 오픈돼 있다"며, "OTT 서비스의 특징으로 SK텔레콤 고객에 어떤 가치를 드릴 수 있는지도 추가로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전 본부장은 "많은 고객이 쓰실 수 있도록 현재는 다같이 똑같은 수준의 혜택을 드리고 있으나 이후 T멤버십 연계나 더 드릴 수 있는 혜택을 지속적으로 발굴하겠다"고 덧붙였다.

SK텔레콤은 MS와 협업, 클라우드 게임의 국 서비스는 물론 앞으로 국내 게임사와 협력해 ‘K-게임’ 콘텐츠를 발굴, 글로벌 게임 시장 진출에도 나선다. 그 첫발로 최근 액션스퀘어와 써니사이드업 등 국내 게임사 2곳의 게임을 엑스박스 플랫폼용 게임으로 출시하기로 했다.

한편, SK텔레콤 온라인 간담회에서는 스타크래프트 게임 레전드 임요환 전 프로게이머와 유명 게임 유튜버 G식백과(김성회)가 함께 해 5GX 클라우드 게임에 대한 평가를 전하기도 했다.

김문기 기자 moo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