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감염병 확산방지 플랫폼…코로나19 대응 글로벌 입증


2020 스티비 어워즈서 KT GEPP 은상 수상

[아이뉴스24 김문기 기자] KT가 감염병 확산방지 플랫폼(GEPP)로 스티비 어워즈 코로나 대응 분야에서 국내 기업 유일하게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KT(사장 구현모)는 '글로벌 감염병 확산 방지 플랫폼(GEPP)'이 세계 최고의 비즈니스 마케팅 시상식 '2020 스티비 어워즈 국제 비즈니스 대상'에서 코로나19 대응 최우수 기술 혁신 분야 은상을 수상했다고 16일 발표했다.

온라인 시상식을 통해 KT 직원들이 수상 소식을 확인하며 축하하는 모습 [사진=KT]

'스티비 어워즈 국제 비즈니스 대상(IBA)'은 미국의 스티비 어워즈가 주최하는 국제 대회로 전 세계의 공공과 민간, 영리와 비영리, 대규모와 소규모의 모든 개인 및 조직이 한 해 동안 펼친 다양한 사업 활동을 심사해 시상한다.

올해로 17회를 맞이한 국제 비즈니스 대상에서는 전 세계 63개국의 3천800여개 후보가 경쟁했다. 세계 각 국의 고위 경영진들을 모집해 구성한 250여명의 심사위원단이 지난 7월부터 9월까지 총 13개 부문에서 심의를 거쳐 각 분야별 수상자를 최종 결정했다.

신설된 '코로나19 대응 최우수 기술 혁신' 분야는 코로나19에 대응하는 비의료 분야의 혁신적 기술을 선정한다.

KT의 감염병 확산 방지 플랫폼(GEPP)은 통신 빅데이터 기술을 활용해 감염병 발병 국가를 방문한 국민들에게 감염 위험을 안내하고 보건당국의 리스크 유입 모니터링을 돕는 솔루션이다. 2015년 메르스 발생 이후 2016년부터 해외 로밍 데이터를 바탕으로 감염병의 해외 유입을 방지하는 프로젝트를 추진해왔고, 2017년부터 본격적으로 국내 감염병 확진자 역학 조사를 지원한다.

특히 이번 '2020 스티비 어워즈 국제 비즈니스대상’의 코로나19 대응 부문 수상은 한국 기업으로는 KT가 유일해 더 의미가 있다.

전홍범 KT AI/DX융합사업부문장(부사장)은 "코로나19와 같은 감염병 대유행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전 세계가 노력하고 있는 시기에 혁신적인 기술을 활용한 감염병 대응 솔루션이 더욱 다양하게 활용되길 바란다"며, "KT의 GEPP가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맞아 글로벌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로 확장되어 나갈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문기 기자 moo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