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극 ‘벚꽃나무넘어’ 9월5일 앙코르…초연무대 감동 두차례 재연


일본 어촌마을 찾은 여섯명 청춘들의 잔잔한 삶의 이야기

[아이뉴스24 민병무 기자] 극단 클라우드의 연극 ‘벚꽃나무넘어’가 2019년 초연 이후 다시 관객을 찾아온다. 오는 9월 5일(토) 서울 대학로 드림시어터에서 두차례 진행(오후 2시·6시)되는 이번 공연은 초연무대에 선 배우들이 똑같이 출연해 감동을 재현하다.

‘벚꽃나무넘어’는 다양한 창작작업으로 무명의 작가와 배우들이 무대에서 자신을 표현하는 기회를 얻고, 또한 미국 오프오프브로드웨이(Off-Off Broadway)의 실험정신처럼 새로운 시도에 도전하는 기회를 선사하는 ‘사랑방예술제’를 통해 탄생한 작품이다.

지난해 초연했던 연극 ‘벚꽃나무넘어’가 오는 9월 5일(토) 서울 대학로 드림시어터에서 두차례 공연된다.

뮤지컬 ‘찔려? 찔러!’ ‘하우 투 메이크 어 뮤지컬(How To Make a Musical)’, 연극 ‘행복한 장의사’, 댄스컬 ‘별의 아이들’ 등도 역시 ‘사랑방예술제’를 거치면서 팬들에게 사랑을 받았다.

일본에서 공부하는 6명의 친구들은 국제교류동호회를 통해 서로 친해진 뒤 함께 일본 어촌 마을 체험을 하게 된다.

지난해 초연했던 연극 ‘벚꽃나무넘어’가 오는 9월 5일(토) 서울 대학로 드림시어터에서 두차례 공연된다.

마을체험을 도와준 따뜻한 히카루(호재훈 분), 무엇이든 잘하고 싶어 언제나 모든 삶을 계획하는 동호회의 리더 미래(강혜인 분), 여리여리하고 예쁜 외모로 늘 남자들의 시선을 한몸에 받는 정연(김라윤 분), 가난한 형편 때문에 항상 알바를 하지만 언제나 밝고 당찬 귀여운 모습의 지희(박성이 분), 돌아가신 어머니가 좋아하는 ‘사잔 올스타즈’의 음악 때문에 일본에 온 주원(김도영 분), 모든 것이 장난 같고 자기 마음대로 편하게 사는 것 같지만 가슴속 아픔이 한가득 있는 츤데레 지훈(박세진 분).

이들이 아름다운 풍경의 어촌 마을인 미나미산리쿠에서 3박4일간 펼치는 이야기를 김아형 작가의 세밀한 묘사와 임세영 연출의 따뜻한 감성이 어우러져 한편의 멜로영화를 보는 듯 풀어 놓으면서 상실의 아픔을 겪은 청춘에게 꿈을 향한 메시지를 전달한다.

이밖에도 기획 조일신, 프로듀서 최영재·임세호가 제작에 참여한다. 초연에 출연했던 강혜인, 김도영, 김라윤, 박성이, 박세진, 호재훈이 재연무대에서도 호흡을 맞춘다.

민병무 기자 min66@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