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위사실…댓글…지쳤다" 뒷광고 논란 쯔양, 전격 은퇴 선언


[아이뉴스24 한상연 기자] 광고인 사실을 표기하지 않고 광고를 하는 이른바 뒷광고 논란에 휩싸인 267만 구독자를 보유한 유튜버 쯔양이 해당 논란에 사과하고 전격 은퇴를 선언했다.

쯔양은 6일 새벽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유튜브 방송을 끝마치도록 하겠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려 은퇴 사실을 전했다.

쯔양 [쯔양 인스타그램]

쯔양은 이 영상에서 "방송을 처음 시작했을 시기 극 초반에 광고 표기법을 몰라 몇 개의 영상에 광고 문구를 남기지 못했다"며 "위 내용은 절대 감춘 것이 아니며 다시 한 번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가 저지른 잘못에 대한 질타가 아닌 몰래 계속 뒷광고를 해왔다, 탈세를 했다 등 허위 사실이 퍼져나가는 댓글 문화에 지쳐 앞으로 더 이상 방송활동을 하고 싶지 않다"며 "지금까지 방송을 즐겨봐 주신 모든 분께 죄송하고 감사하다"고 말했다.

쯔양은 지금까지 인터넷방송 플랫폼 아프리카TV BJ로도 활동했다. 그는 유튜브에 은퇴 선언 영상을 올린 몇 시간 뒤 자신의 아프리카TV 방송국 게시판에도 은퇴 사실을 알리는 글을 게재했다.

쯔양은 "아프리카TV에서는 시청자들과 소통할 수 있어 너무나도 즐겁고 저를 정말 좋아해주시는 분들이 계셨기 때문에 제게 있어서 평생 잊지 못할 행복한 추억이었다"면서도 "생방송은 계속 할까 정말 많이 고민했지만 앞으로 추가적인 방송활동은 없을 것 같다"고 글을 적었다.

한상연 기자 hhch1113@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