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코미술관, ‘아트토크’ 참여 예비·신진작가 모집


[아이뉴스24 박은희 기자] 한국문화예술위원회는 아르코미술관 전문인교육 ‘아트토크: 묻고 답하는 온(오프)라인 포스터’ 프로그램 참여 예비·신진작가를 모집한다고 5일 밝혔다.

2018년부터 시작된 ‘아트토크’는 분야별 현장 전문가와 작가, 큐레이터, 에듀케이터 등 시각예술분야 예비 전문인들이 동시대의 유의미한 주제를 선정해 함께 소통하는 네트워킹 지원 프로그램이다.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올해는 시각예술 현장 전문가 4인(김아영·신보슬·안상수·윤율리)이 제시한 대화 주제에 예비·신진작가들이 포스터로 답하는 새로운 형식의 참여형 교육 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참여 작가들의 포스터 작품은 아트토크 홈페이지에 다음달부터 11월까지 3개월 동안 온라인으로 전시된다. 전문가 심의로 선정된 일부 12개의 작품은 아르코미술관에서 한달간 오프라인 윈도우 전시로 선보일 예정이다.

자세한 정보 및 참가 신청은 아트토크 홈페이지를 통해서 가능하며, 참가 신청은 오는 19일부터 27일까지 진행된다. 예비·신진작가 누구나 무료로 참여할 수 있다.

임근혜 아르코미술관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예술 창작과 관람 방식에도 많은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며 “이에 예술을 통한 소통과 연결이 아픔을 함께 극복하는 데 큰 힘이 될 수 있다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포스터라는 시각매체를 통해 온라인과 오프라인, 전문가와 예비⸳신진작가, 창작자와 관람자를 서로 연결하고 소통하는 프로그램을 준비했다”고 기획의도를 보탰다.

박은희 기자 ehpark@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