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스플레이, 美 SID 2020서 온라인으로 차세대 올레드 공개


3일부터 7일까지 온라인 가상 전시관 열어…기술 리더십 강조

[아이뉴스24 김나리 기자] LG디스플레이가 미국에서 비대면 전시를 통해 한층 더 진화된 차세대 올레드(OLED·유기발광다이오드)를 선보이며 기술 리더십 강화에 나선다.

LG디스플레이는 3일(현지 시간)부터 7일까지 열리는 'SID(국제정보디스플레이학회) 2020'에 참가해 앞선 올레드 기술력을 선보인다고 3일 밝혔다.

SID는 글로벌 디스플레이 관련 기업 및 학계가 한 자리에 모여 새로운 기술과 제품을 전시하고 연구논문을 발표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디스플레이 행사다. 올해는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릴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여파로 전시, 세미나 등 모든 행사를 오프라인 대신 온라인으로 진행한다.

LG디스플레이는 고객 접점 확대를 통한 신규 사업 기회 창출 차원에서 SID가 마련한 온라인 공간에 가상 전시관을 열고 올레드 기술력을 관람객들에게 선보인다.

3일(현지시간)부터 7일까지 온라인으로 열리는 SID 2020에서 관람객들이 동영상으로 LG디스플레이의 폴더블 OLED 패널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LG디스플레이]

LG디스플레이는 이번 SID에서 'OLED 폼팩터 혁신 존', 'OLED 융복합 존' 등 크게 2가지로 가상 전시관을 구성하고, 동영상을 통해 해당 제품의 정보를 제공한다.

폼팩터 혁신 존에서는 ▲65인치 및 12.8인치 롤러블(Rollable) 올레드 ▲13.3인치 대형 폴더블(Foldable) 올레드 ▲65인치 벤더블(Bendable) 올레드 ▲투명도 40%의 55인치 투명 올레드 등 둘둘 말고 구부릴 수 있는 투명한 차세대 디스플레이를 전시한다.

융복합 존에서는 ▲자동차 대시보드용 27인치 초대형 곡면 플라스틱 올레드(P-OLED) ▲스피커 없이 화면에서 소리가 나는 12.3인치 CSO(Cinematic Sound OLED) 계기판 등으로 차량용 디지털 콕핏(운전석)을 만들어 미래 자동차가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한다. 증강현실(AR)∙가상현실(VR)용, 3D 등 차세대 올레드 디스플레이도 함께 선보인다.

이 외에도 온라인 공간이라는 가상 전시관의 특성을 활용, 동영상을 통해 올레드가 불러올 혁신적인 미래 생활의 모습을 더욱 실감나게 관람객들에게 전달한다는 방침이다.

또 LG디스플레이는 SID 2020에서 올레드를 비롯한 다양한 디스플레이 관련 최신 연구 논문을 온라인으로 발표해 차별화된 기술력을 입증한다는 계획이다. SID 2020에 전시되는 LG디스플레이 제품 소개 영상은 LG디스플레이 유튜브 채널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강인병 LG디스플레이 CTO(최고기술책임자) 겸 부사장은 "올레드만이 구현 가능한 차별화된 기술력을 바탕으로 미래 디스플레이의 혁신을 주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나리 기자 lord@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