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은성수·윤석헌 사모펀드 사태 사과


[아이뉴스24 조성우 기자]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업무보고를 마친 뒤 인사하고 있다.

은 위원장은 라임자산운용과 옵티머스자산운용의 사모펀드 환매 중단 사태와 관련해 "금융당국의 책임자로서 투자자 피해가 발생한 부분에 대해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이 같은 문제가 재발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도 "최근 발생한 일련의 사모펀드 사태는 일부 사모운용사의 불법행위, 자율적 시장감시 기능의 미작동 등에 주로 기인하였다고 생각되나 관련 감독·검사를 담당하는 금감원장으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향후 감독·검사를 강화하고 금융위와 함께 제도 개선도 추지는 등 재발 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업무보고를 마친 뒤 인사하고 있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업무보고를 하기 전 인사하고 있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마스크를 쓰고 있다.

조성우기자 xconfind@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