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구쟁이와 마법’ 한국형 가족오페라로 재탄생...7월17~19일 공연

모리스 라벨 작곡...정시영·김은미·신현선·석승권·김태성 등 출연


[아이뉴스24 민병무 기자] ‘어른들을 위한 우화’라고도 할 수 있는 가족오페라 ‘개구쟁이와 마법(L’enfant et les sortilèges)‘이 오는 7월 17일(금)부터 19일(일)까지 구로아트밸리예술극장에서 공연된다.

구로문화재단과 서울오페라앙상블이 공동 기획해 무대에 올리는 이 작품은 ‘볼레로(관현악 춤곡)’로 유명한 모리스 라벨이 작곡했다. 2020년 서울문화재단 상주단체육성지원사업 선정작이다.

한국형 가족오페라 ‘개구쟁이와 마법(L’enfant et les sortil?ges)‘이 오는 7월 17일(금)부터 19일(일)까지 구로아트밸리예술극장에서 공연된다.

‘개구쟁이와 마법’은 원작의 프랑스어 가사를 번안해 현재를 살아가는 도시 아이와 우리 모두의 스토리로 재창조됐다. 사교육에 지친 도시아이들의 좌충우돌이 빚어낸 이야기로 가족의 소중함을 보여준다. 또한 찻잔, 의자, 침대, 괘종시계 등 등장요소들을 의인화해 친근하게 다가갈 수 있는 가족오페라로 선보인다.

한국형 가족오페라 ‘개구쟁이와 마법(L’enfant et les sortil?ges)‘이 오는 7월 17일(금)부터 19일(일)까지 구로아트밸리예술극장에서 공연된다.

우나이 우레초의 지휘와 젊은 여성연출가 장누리의 연출, 그리고 앙상블 스테이지 오케스트라의 협연으로 소프라노 정시영·김은미·이소연·윤성회, 메조소프라노 신현선, 테너 석승권, 바리톤 김태성, 베이스바리톤 김준빈이 출연한다.

서울시·서울문화재단·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후원한다. 관람티켓은 3만~10만원이며, 구로문화재단 홈페이지와 인터파크에서 예매 가능하다.

민병무기자 min66@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