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구글, AI 기반 차량 매뉴얼 앱 개발


스마트폰으로 차량 내부 비추면 동영상으로 기능 설명

[아이뉴스24 강길홍 기자] 기아자동차가 구글 클라우드와 함께 인공지능(AI) 기반 자동차 취급 설명서인 '기아 오너스 매뉴얼 앱' 개발을 완료했다고 18일 밝혔다.

기아 오너스 매뉴얼 앱은 스마트폰 카메라로 차량 내부를 비추면 해당 기능의 명칭과 핵심 작동법을 동영상으로 상세히 설명해 주는 고객 편의 어플리케이션이다.

운전자는 책자 형태의 매뉴얼을 일일이 찾아보지 않아도 될 뿐만 아니라 간단한 조작만으로 편리하고 쉽게 기능을 이해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기아 오너스 매뉴얼 앱-스위치 심볼 인식 [기아자동차]

기아차는 2017년 이와 유사한 기능을 제공하는 증강현실(AR) 기반의 어플리케이션을 개발해 고객에게 제공하고 있다.

하지만 증강현실 기술의 특성상 신차 출시 때마다 스위치 레이아웃과 형상을 측정해야 하기 때문에 유지 관리가 어려운데다가 글로벌 시장 확대 전개에 어려움이 따랐다.

이러한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기아차는 구글 클라우드, 메가존 등과 협력했다.

3사는 스위치 위에 인쇄돼 있는 심볼 자체를 정확히 인식한다면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는 점에 착안했다. 심볼을 모든 차종에 표준화 형태로 적용돼 있기 때문이다.

구글 클라우드가 보유하고 있는 독보적 기술인 'AI 플랫폼' 기반의 이미지 학습 모델을 적용, 스위치 내 심볼을 어떠한 각도에서 촬영하더라도 정확한 판별이 가능하도록 했다.

기아자동차는 기아 오너스 매뉴얼 앱을 올 하반기 이후 국내를 포함한 전 세계에 출시 예정인 신차부터 순차적으로 적용할 계획이다.

김의성 기아차 고객채널서비스사업부 상무는 "이해하기 어려운 차량의 각종 기능들을 쉽고 직관적인 동영상을 통해 보여줌으로써 기아차의 새로운 기술에 대한 이해와 안전하고 즐거운 카-라이프를 누릴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최기영 구글 클라우드 코리아 사장은 "AI 기반 기아 오너스매뉴얼 앱은 AI가 어떻게 기업의 과제를 해결하고 고객 경험을 강화할 수 있는 지를 보여주는 또 다른 혁신 사례"라고 밝혔다.

강길홍 기자 sliz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