웃음 뒤에 감춘 안소미 아픈 가정사…"최고의 엄마가 되고 싶다"


[아이뉴스24 정상호 기자] 개그우먼 안소미가 딸 로아를 위해 최고의 엄마가 되고 싶은 이유를 눈물로 고백한다. 안소미는 생후 100일 된 딸 로아와 함께 개그콘서트 무대에 오르는 '열혈 워킹맘'이고 안소미의 남편 김우혁은 로아를 위해 다니던 회사를 그만두고 전업주부로 생활하고 있는 '육아 대디'이다.

23일 방송되는 JTBC ‘가장 보통의 가족’에 안소미·김우혁 부부가 출연해, 서로 다른 육아법으로 갈등하는 리얼한 일상을 보여준다.

'가장 보통의 가족' 안소미·김우혁 부부 [JTBC]

이날 방송에서 결혼 3년 차인 안소미-김우혁 부부는 극과 극 육아 스타일로 갈등을 겪는다. 안소민은 아이와 함께하는 시간이 부족한 만큼 19개월 딸에게 TV를 보여주는 등 뭐든 다 해주려고 하고, 남편은 안소미의 육아법에 대해 불만을 토로한다.

특히 지인들과 함께한 저녁 식사 시간에 부부의 육아 갈등은 최고조에 달한다. 아이의 성장 단계에 맞게 음식을 먹여야 한다는 남편의 육아 방식과 다르게 안소미는 “내가 먹는 건 로아도 맛있어", "어차피 지금 안 먹여도 커서 다 먹어”라며 19개월 딸 로아에게 치킨을 먹인다.

하지만 이날 안소미는 누구에게도 쉽게 말하지 못했던 가슴 아픈 가정사를 고백해 출연진들의 마음을 뭉클하게 만든다. 안소미는 어린 시절 떠올린 안소미는 눈물을 흘리며 딸 로아에게 가장 좋은 엄마가 되고 싶은 이유를 전한다.

JTBC ‘가장 보통의 가족’은 매주 토요일 저녁 7시 40분에 방송된다.

정상호기자 uma82@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