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 호감도 1위는 기아차…관심도 1위는 현대차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 국내 완성차 5사 소비자 조사 결과 발표

[아이뉴스24 황금빛 기자] 국내 완성차 5사 가운데 소비자 호감도가 가장 높은 업체는 기아자동차, 소비자 관심도가 가장 높은 업체는 현대자동차로 각각 나타났다.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는 20일 현대자동차, 기아자동차, 한국지엠(GM), 르노삼성자동차, 쌍용자동차 등 국내 완성차 5사에 대한 소비자 호감도와 관심도를 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는 지난해 11월 19일부터 올해 5월 18일까지 6개월 간 이뤄졌다. 분석 대상 채널은 뉴스, 커뮤니티, 블로그, 카페, 유튜브, 트위터,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지식인, 기업과 조직, 정부와 공공 등 12개다. 뉴스를 제외하고 국내 커뮤니티 기능이 있는 SNS 4개와 웹사이트 수천 개가 포함돼 소비자 동향을 거의 정확하게 반영했다.

조사결과 기아차가 소비자 호감도가 가장 높은 업체로 나타났다. 기아차에 대한 긍정률은 45.97%, 부정률은 17.61%로 긍정률에서 부정률을 뺀 값인 순호감도는 28.36%였다.

2위는 현대차로 25.83%였고 이어 르노삼성차 20.09%, 한국지엠 16.30%, 쌍용차 15.29% 순이다.

참고로 해당 업체 게시물 내용에 '예쁘다 좋다 만족한다 최고 웃다 고품질 잘한다' 등의 단어가 더 많으면 긍정글로 분류되고 '나쁘다 화난다 저품질 불만족 울다 짜증 못한다' 등의 부정적 의미의 단어가 더 많으면 부정글로 분류된다.

[사진=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

완성차 5사에 대한 최근 6개월 간 온라인 총정보량(소비자 관심도, 게시물 수)과 지난해 같은 기간을 비교해 조사한 결과는 현대차가 69만6천462건으로 1위를 기록했다.

더 뉴 그랜저, 아반떼 등의 신차 인기 때문으로 보인다. 다만 현대차는 지난해 동기 76만5천12건에 비해서는 8.96% 줄어 5사 가운데 가장 높은 감소율을 기록했다.

2위는 역시 신차 쏘렌토 등으로 선전한 기아차로 33만5천359건을 보였고, 지난해 같은 기간 34만8천973건에 비해서는 3.90% 줄었다.

한국지엠은 신차 트레일블레이저가 베스트셀링카에 등극했음에도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0.98% 줄어든 25만1천879건을 기록했다.

르노삼성차는 최근 6개월 간에는 12만5천337건으로 정보량 4위에 올랐지만, 지난 2월 XM3를 출시하면서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는 8.34% 늘어나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쌍용차는 11만8천174건으로 최하위 관심도를 보였지만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43% 늘었다.

[사진=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

연구소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라는 초대형 악재 속에서도 국내 자동차 업계는 신차 효과 등으로 인해 내수시장에서 그나마 선방한 것으로 보인다"며 "감염병이 진정되면 국가 브랜드 위상 제고로 신차를 중심으로 해외 수출이 크게 늘어날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황금빛 기자 gold@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