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 검찰, 조주빈 공범 ‘이기야’에 구속영장 청구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군 검찰이 텔레그램에서 성 착취물 영상을 제작·유포한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4·구속)의 공범으로 알려진 현역 군인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5일 군 관계자 등에 따르면 군 검찰은 이날 오전 A일병에 대한 구속영장을 군사법원에 청구했다. 군사법원이 A일병의 구속 여부를 결정한다.

A일병은 조주빈이 운영한 박사방에서 성 착취물을 수백회에 걸쳐 유포하고 박사방을 외부에 홍보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일병은 조주빈의 변호인이 밝힌 박사방 공동 운영자 3명 중 1명인 닉네임 ‘이기야’인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조성우 기자]

경찰은 지난 3일 A일병이 복무 중인 경기도의 한 부대를 압수수색해 휴대전화 등을 확보하고 조주빈과의 공모 여부를 수사했다.

군사경찰 같은 날 A일병을 긴급체포해 구체적인 범행 시기와 조주빈과의 관계 등을 조사했다. ‘이기야’ 대화명을 쓴 사용자가 최근까지 텔레그램 대화방에서 활동했다는 주장이 나옴에 따라 A일병이 복무기간에도 범행했는지 등도 확인하고 있다.

군사경찰은 경찰로부터 사건 관련 증거물 등을 이첩받아 수사를 이어갈 방침이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