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코로나19' 경각심 호소…"감당 못할 쓰나미 온다"

"코로나 확산 속도 너무 빨라…실실적 대비 해야할 때"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와 관련, "방파제를 열심히 쌓아 파도를 막아왔지만, 이제 방파제로 감당할 수 없는 쓰나미가 몰려올 것으로 예상된다"며 경각심을 호소했다.

3일 이재명 지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코로나19는 방역당국의 전례 없는 대처에도 불구하고 감염속도가 너무 빠르다. 코로나19 상황에 대한 실질적 대비를 해야 할 때"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아이뉴스24 DB]

이 지사는 미국을 비롯한 전세계의 감염이 확산일로로 치닫는 상황에서, 국내는 봄을 맞아 외부 사회적 접촉이 다시 증가하는 추세에 대한 우려를 표했다.

그는 "지나친 비관도 옳지 않지만 지나친 낙관도 경계해야 한다"며 "특히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책임지는 최후보루인 행정은 언제나 최악을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신속하고 강력한 초기 대응으로 그래프 누르기(Flatting Graph)에는 어느 정도 성공하고 있지만, 전 세계적으로 유행하는 감염병에 우리나라만 감염을 원천봉쇄하는 것은 가능한 일도 아니고 성공할 수도 없다"며 "우리의 노력으로 일정 정도 감염확산을 저지하고 급격한 감염폭발을 지연 시켜 온 것은 세계가 인정하는 성과이지만, 글로벌 시대에 국제적 환경은 결코 독야청청을 허용하지 않는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 지사는 "최선을 다하고 있지만, 불시착을 피할 수 없다면 경착륙 아닌 연착륙으로 충격강도를 줄이고 사전에 적절한 대응조치를 준비해 피해를 최소화해야 한다"며 "불시착 준비에는 승객들의 마음의 준비도 포함된다"고 당부의 말을 전하기도 했다.

또 "특히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책임지는 최후 보루인 행정은 언제나 최악을 대비해야 한다"며 "치료약과 백신이 개발될 때까지 상당 기간 코로나19와 강제동거를 피할 수 없을 것 같지만, 다행히 치명률은 낮아 방역수칙을 준수하고 의료시스템이 잘 작동하면 큰 피해 없이 동거를 끝낼 수 있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중환자실을 포함한 의료시스템 확보 및 경제적 피해 최소화 등을 위한 준비에 착수하겠다고 밝히면서 "도민 여러분, 이 난관을 함께 이겨낼 수 있도록,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며 물리적 거리는 두되 사회적 연대의 제고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한편, 4일 0시 기준 경기도 코로나19 확진자는 전날 0시보다 23명이 증가, 누적 확진자는 562명으로 집계됐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