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주빈 공범 '이기야'는 '현역 군인'…軍 "엄정 처리"

경찰 "A씨 휴대전화 등 관련 증거 압수…추가 범행 여부 수사 계속할 것"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조주빈(24·구속)과 함께 텔레그램 '박사방'을 공동 운영한 공범으로 지목된 '이기야' A씨는 현역 군인인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20대 남성 A씨의 구체적 협의를 확인하기 위해 군부대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3일 육군 측은 "오늘 'n번방 성착취 사건'과 관련하여 경찰에서 군 수사기관과 공조한 가운데 해당인원(병사)에 대해 압수수색을 진행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텔레그램 N번방 '박사' 조주빈. [조성우 기자]

그러면서 "현재 이번 사안에 대해 경찰에서 수사가 진행 중"이라며 "향후 경찰로부터 사건을 이첩받아 엄정하고 단호하게 처리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안전과는 이날 오전 9시 30분쯤 조씨 공범인 A씨가 복무 중인 경기도 소재 한 군부대에서 압수수색을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A씨의 휴대전화 등 관련 증거를 압수해 분석하는 한편, 조씨와의 공모 여부 및 추가 범행이 있는지 살펴볼 방침이다. 또 A씨가 군복무 중에도 대화방에 참여했는지 조사하기로 했다.

A씨는 조씨가 운영한 박사방 내 성착취물을 수백회에 걸쳐 유포하고, 박사방을 외부에 홍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A씨 휴대전화 등 관련 증거를 압수할 예정으로, 압수물 분석을 통해 조씨와 공모 여부와 추가 범행에 대해 계속 수사를 벌이겠다"고 설명했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