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프 사무실에 '계란 투척' 40대 검거…김부겸 "처벌 원치 않아"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김부겸(대구 수성구갑)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자신의 사무실에 계란을 투척한 40대 남성이 검거된 것과 관련해 "처벌을 원하지 않는다"는 의사를 전했다.

김부겸 의원은 25일 오후 페이스북을 통해 "배후가 있거나 조직적이지 않고 개인의 우발적 행동이었다면 저는 그 분의 처벌을 원하지 않는다"며 "경찰에도 제 뜻을 전했다"고 말했다.

[김부겸 의원 페이스북]

이어 "오늘의 정치가 그렇다. 열광적 지지를 만들기도, 극단적 혐오를 낳기도 한다"며 "정치가 감정보다 이성에 기초에 이루어지기를 바란다. 아군과 적군으로 편을 갈라, 내 편은 무조건 선이고 상대편은 악이라는 식의 정치는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민주주의는 폭력에 반대하고 증오를 거부한다. 생각이 다른 상대방에 대한 인정과 대화 가능성이 출발점이다"며 "그분이 이번 일을 통해 민주주의를 몸으로 느끼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24일 오후 9시 30분쯤 대구 수성구 김 의원 선거사무실에 계란이 날아들고 '문재인 폐렴, 대구 초토화, 민주당 OUT', '신적폐 국정농단, 혁명, 문재인을 가두자'는 내용이 담긴 A4용지 크기의 종이가 부착되는 사건이 벌어졌다. 수사에 들어간 수성경찰서는 주변 CCTV 분석 등을 통해 용의자를 특정, 15일 오후 5시 25분쯤 대구 서구 한 주택에서 A씨(44)를 검거했다.

김 의원은 당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현장 사진을 공개하며 "늦은 밤 사람이 일하고 있는데 계란을 던진 건 폭력이고 이는 민주주의의 적"이라며 "상대의 존재를 부정하는 증오의 정치에 맞서 끝까지 통합의 정치를 외칠 것"이라고 호소한 바 있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