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코로나19 한국 대응 G20과 공유

26일 특별화상 정상회의 참석…피해 최소화 위한 경제 교류 필요성도 강조


[아이뉴스24 김상도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26일 밤 9시에 개최되는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G20 특별 화상 정상회의’에 참석한다고 윤재관 청와대 부대변인이 밝혔다.

 윤 부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지난 13일 한·프랑스 정상 간 통화에서 G20 차원의 코로나19 대응 필요성을 강조하면서 특별 화상 정상회의 개최 방안을 제안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열리는 G20 특별 화상 정상회의에 참석할 예정이라고 윤재관 청와대 부대변인이 밝혔다. [뉴시스]

이어 한·사우디 G20 셰르파 협의 등을 거쳐, G20 의장국인 사우디아라비아가 국제사회의 요청에 따라 특별 화상 정상회의를 개최하게 됐다.

이번 정상회의에서는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국제사회의 보건·방역 분야 협력을 비롯, 세계 경제의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한 정책 공조 방안이 논의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정상 발언을 통해 코로나19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고 있는 우리의 경험을 국제사회와 공유하고, 필수적인 경제 교류 필요성을 강조할 예정이다. 또 코로나19 대응에 있어 국제공조 방안도 밝힐 예정이다.

 

한편, 내일 G20 정상회의에서는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국제공조 방안을 담은정상 간 공동선언문이 발표될 예정이다.

김상도기자 kimsangd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