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갈등說 한 마디로 일축한 금융위원장…"우리는 파트너"

증선위 과태료 감경에 금감원장 "나름대로의 기준 있을 것"


[아이뉴스24 서상혁 기자] 은성수 금융위원장과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일제히 '갈등설'을 진화하고 나섰다. 최근 증권선물위원회에서 금감원 제재심의위원회가 심의한 은행 과태료를 깎자, 둘 사이에 갈등의 골이 깊어지고 있다는 얘기가 속속 나오는 데 따른 것이다.

14일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이날 오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거시경제금융회의'가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나 "최근 증선위 결정을 두고 둘 사이에 마치 갈등이 있고 싸우는 것처럼 보도되고 있는데, 그런 일은 없다"라고 밝혔다.

14일 거시경제금융회의가 시작되기 전 은성수 금융위원장(왼쪽)과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오른쪽)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조성우 기자]

'스모킹 건'은 지난 12일 열렸던 증권선물위원회 정례회의였다. 당시 증선위는 논의 끝에 우리은행과 하나은행에 대해 각각 190억원, 160억원 규모의 과태료를 부과하기로 결정했다. 지난 달 30일 금감원 제재심의위원회가 결정한 230억원, 260억원 수준보다 낮은 수준이다.

이를 두고 금융권 일각에선 둘 사이의 갈등이 드디어 수면 위로 떠올랐다는 해석이 나왔었다. 두 은행이 DLF 분쟁조정 결과를 받아들였고, 피해자에게 손해배상을 진행하고 있다는 점을 감안했다는 건 표면상의 이유고, 사실상 금융감독원장이 금융위와 사전 협의 없이 은행장 중징계를 결정한, 이른 바 '패싱'에 따른 불만을 표했다는 것이다.

갈등설이 확산되자 은 위원장은 재빨리 진화에 나섰다. 그는 이날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은 서로 힘을 합쳐 나가야하는 파트너"라며 "라임 사태가 딱 터졌을 때도 '금융위가 책임을 질테니 금감원이 맡아서 검사를 하라'고 내가 전권을 주는 등 지속적으로 소통했었다"라고 강조했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도 증선위의 결정을 존중한다는 뜻을 밝히며 논란을 일축했다. 그는 이날 거시경제금융회의에 참석하기 전 "증선위의 과태료 감경 결정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나"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나름대로 기준이 있으니까 그렇게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보고, 어차피 금융위원회 절차도 남아있으니 지켜보겠다"고 답했다.

앞서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제기된 '금융위 패싱' 주장에도 동의할 수 없다고 선을 그은 바 있다. 그는 지난 10일 외국계 금융회사 CEO 간담회가 끝난 후 취재진과의 만남에서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의 생각은 다 다를 수 있지만, 그렇다고 그게 금융위를 '패싱'했다고 보는 건 적절하지 않다"라고 밝혔다.

한편 양 은행에 대한 기관 제재와 과태료는 조만간 예정된 금융위원회 의결을 통해 확정된다. 확정시기는 3월 초가 될 전망이다.

서상혁기자 hyuk@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