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펜루트자산운용, 환매연기 최대 26개 펀드·1817억


"TRS 전체 운용자산의 5% 불과…불법연루 없다"

[아이뉴스24 문병언 기자] 알펜루트자산운용은 환매 연기 가능성이 있는 개방형 펀드는 모두 26개 펀드, 규모는 1천817억원이라고 28일 밝혔다.

알펜루트자산운용은 "최근 당사가 운용하는 개방형 펀드 자산 대비 10% 이상의 대규모 환매가 발생했다"며 "이러한 대규모·일괄 환매 청구에 기계적으로 응한다면 수익자 간 형평성 훼손의 우려가 있어 환매 연기를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대량환매요청에 대해 라임자산운용의 펀드실사 결과가 좋지 않을 수 있다는 증권사의 우려와 당사 펀드 수익증권을 TRS 기초자산으로 보유하고 있는 PBS부서들이 사모펀드 시황 악화로 리스크를 극도로 회피하는 의사 결정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또 이번에 환매 연기를 예정하고 있는 펀드는 총자산대비 19.5% 수준이며 극단적인 최대값을 가정할 때 2월말까지 환매 연기 가능 펀드는 26개 펀드, 규모는 1천817억원이라고 설명했다. 이는 개방형 펀드의 외부고객자산이 100% 나온다는 전제로 도출한 숫자로 알펜루트자산운용이 보유한 개방형 펀드 총익스포져를 대상으로 산정한 것이다.

알펜루트자산운용은 이번 유동성 이슈는 사모펀드 시장상황 악화에 따른 극단적인 리스크 회피로 인해 발생했지만 환매가 연기된 주요 펀드 대부분은 마켓컬리, 빅히트엔터테인먼트, 만나씨이에이, 파킹클라우드, 뉴플라이트 등 우량한 포트폴리오를 다수 보유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향후 계획과 관련, 세컨더리펀드 등에 적극적인 자산 매각을 진행하겠지만 절대 낮은 가격에 팔지는 않고 신규자금 유치를 통한 투자운용의 정상화를 모색키로 했다.

이와 함께 환매 연기 이후 자금회수 시 사전 환매요청과 상관없이 모든 수익자가 동순위에 있으며 개방형 펀드이지만 청산을 목표로 운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라임자산운용과는 달리 현재 개방형펀드에 사모사채나 메자닌 자산을 거의 보유하고 있지 않으며(전체 AUM 대비 최대 7.0% 수준) 무역금융이나 부동산금융 등의 상품은 전혀 다루고 있지 않다고 설명했다.

또 ‘모자형펀드’ 구조를 취하지 않고 있으며 TRS를 빈번하게 사용하거나 부당하게 사용하지 않고 있다고 강조했다. 자산을 담보로 제공하는 단순 차입의 용도로 TRS를 이용했으며 TRS 사용규모는 전체 운용자산 대비 최대 7.5%에서 현재는 5% 수준에 불과하다고 강조했다.

게다가 환매 연기 자체는 운용상의 사안이지 불법이냐 합법이냐의 문제는 아니며 운용에 있어 불법적인 일에 연루된 사실이 일체 없다고 덧붙였다.

문병언기자 moonnuri@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