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부 잡음에 안철수 선 긋기…혁통위 '산 넘어 산'

"역할·기능 다시 논의"…"'도로 새누리당' 안 돼"…安은 "논의 불참"


[아이뉴스24 윤채나 기자] 중도·보수 세력 통합 논의기구인 혁신통합추진위원회(혁통위)가 첫 발부터 삐걱대는 모양새다. 혁통위 역할을 두고 내부적으로 이견이 노출되는가 하면, 통합 대상 중 하나인 '미래를 향한 전진 4.0' 측이 불만을 제기하고 나섰다. 러브콜을 보낸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 측에서는 통합 논의에 참여하지 않겠다고 밝히는 등 안팎으로 난관이 수두룩하다.

혁통위는 이날 첫 회의를 갖고 본격적인 통합 논의의 시작을 알렸다. 박형준 위원장은 "왜 보수에게 국민들이 충분히 마음을 열지 않는 것일까. 보수가 보수답지 않았다"라며 "깊은 자성의 자세로 혁신과 통합의 대의를 실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이 자리에서 혁통위의 위상과 역할을 두고 이견이 터져 나왔다. 지상욱 새로운보수당 의원은 "그동안 여러 의원들이 애쓰신건 알지만 저희 입장에서는 백지상태에서 시작하는 게 좋겠다"라며 "공식 명칭부터 역할, 기능도 다시 논의하는 게 맞다는 생각"이라고 제안했다.

지 의원은 현 혁통위에 대해 "그동안 성격은 시민단체 연석회의였다면 이제는 명실상부한 정치의 세계로 나아가고자 하는 디딤돌, 자문기구 역할로 이해하고 있다"고도 했다.

박 위원장은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자문기구냐 아니냐는 논쟁은 유효한 논쟁이 아니다"라고 말했지만, 향후 혁통위 내에서 이 같은 논란은 이어질 수밖에 없다.

이언주 전진당 창당준비위원장은 기자회견을 갖고 "모 정당에서 끊임없이 언플하면서 정해지지 않은 것들이 정해졌다고 하면서, 마치 한국당과 1:1 통합을 하느니 어떻느니 하면서 다른 정당들과 시민단체를 무시하고 있다"고 새보수당을 비판했다. 자유한국당과 새보수당이 보수 통합 논의를 주도하는 것으로 비쳐지는 데 대한 견제인 셈이다.

혁신과통합추진위원회 [뉴시스]

이 의원은 "혁통위 논의가 진짜 혁신과 정치세력의 교체, 그것을 통한 통합 신당 출범으로 연결되지 않고 자칫 '도로 새누리당'으로 전개되면 단호하게 그들을 심판하는 선거가 돼야 한다고 외칠 것"이라고 경고했다.

혁통위가 끊임없이 러브콜을 보내고 있는 안 전 대표는 측근인 김도식 전 비서실장을 통해 "나라가 어렵고 혼란스러운 상황이다. 국가혁신을 위한 인식의 대전환이 시급하다"며 "정치공학적 통합 논의에는 참여할 생각이 없다"고 일축했다.

안 전 대표는 이르면 다음 주 중 귀국할 것으로 알려졌다. 안 전 대표의 경우 현재까지 바른미래당 당원인 만큼 일단 당에 복귀해 향후 행보를 고민할 것으로 보인다. 안 전 대표의 선 긋기가 분명해질 경우 혁통위의 외연 확장은 제한될 수밖에 없다.

윤채나기자 come2ms@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