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안전부, LTE 기반 재난안전통신망 개시

3단계 1조5천억원 들여 전국망 구축


[아이뉴스24 도민선 기자] 소방, 경찰 등 국가기관이 IP 기반 통신망을 사용해 재난에 빠르게 대처하고 신속한 대응을 할 수 있게 됐다.

16일 행정안전부(장관 진영)는 음성은 물론 사진과 영상까지 전송 가능한 LTE 기반(PS-LTE) 재난안전통신망을 세계 최초로 구축하고 운영을 개시한다고 발표했다.

지금까지는 재난대응 기관별로 VHF·UHF 무전기나 상용망을 사용해 상황 공유나 대응이 어려웠다. 이에 정부는 2018년부터 재난안전통신망 구축사업에 착수했다.

행안부는 지난해 10월 재난안전통신망 1단계 사업 구축을 완료하고 올해부터 서비스를 제공한다. 재난안전통신망 구축사업은 총 1조5천억원의 예산이 투입되는 대규모 국책사업으로 중부권, 남부권, 수도권 순으로 3단계에 걸쳐 진행된다.

재난안전통신망 구성도. [출처=행정안전부]

[출처=행정안전부]

1단계 사업 구역인 대전과 세종, 강원, 충청지역 경찰에 서비스가 시작되며, 연말까지 전체 사업을 완료해 내년부터 전국에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재난안전통신망은 재난현장의 사진과 영상을 전송할 수 있어 의사결정권자의 효율적 대응지시와 관계기관 간의 유기적 협업이 가능해진다. 통신사업자의 이동기지국, 상용망과 연동해 전국 어디에서나 사용할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

행안부는 재난안전통신망 운영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여러 가지 상황을 고려해 서울, 대구, 제주에 운영센터를 설치해 안정적으로 시스템을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이중 전송망으로 장애 발생 시에도 통신이 두절되지 않도록 하고 인공지능(AI) 의사결정, 재난현장 드론 활용, 사물인터넷(IoT)기반 재난현장 모니터링 등 다양한 서비스를 발굴해 제공할 계획이다.

또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 관계기관과 협의를 거쳐 국가재난통신망을 5세대 통신(5G)로 전환하는 방안도 검토할 예정이다.

권윤섭 경찰청 정보통신계장은 "그동안 사용했던 TRS 무전기나 시범망보다 통화품질이 훨씬 좋고 사진·영상으로도 타 기관과 통신해 보다 효율적으로 국민의 안전을 지킬 수 있게 되었다"며, "앞으로 다양한 응용서비스를 도입하면 긴급 상황은 물론 평상시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채홍호 행정안전부 재난관리실장은 "재난안전통신망 구축으로 현장 대응에 걸리는 시간이 대폭 단축돼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더욱 신속하게 지킬 수 있다"며, "남아 있는 재난안전통신망 2·3단계 구축사업을 원활하게 진행해 세계최초 재난안전통신망 구축사업을 성공적으로 완수하겠다"고 말했다.

도민선기자 doming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