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SNS 재개…"검경 수사권 조정 법안 국회 통과, 감회가 남다르다"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검경 수사권조정 법안이 국회를 통과하자 자신의 SNS에 "감회가 남다르다"는 글을 남기며 환영의 뜻을 밝혔다.

13일 조국 전 장관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문재인 정부의 권력 기관 개혁 핵심 과제 중 하나인 검경 수사권조정 법안이 국회를 통과했다"며 "1954년 형사소송법 제정 이후 유지돼 온 검경 간의 '주종관계'가 폐지되고 '협력관계'로 재구성됐다"고 말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조성우 기자]

그는 "노무현 정부 시절 '대검찰청·경찰청 수사권조정자문위원회' 위원으로 수사권조정 작업에 참여한 경험이 있고, 문재인 정부에선 민정수석으로 법무, 행정안전부 장관이 합의 성사에 이르도록 보조한 경험이 있는지라, 감회가 남다르다"고 기쁜 심경을 밝혔다.

이어 "1954년 입법자의 초기 구상처럼, 다수 OECD국가의 예처럼, 궁극적으로는 수사는 경찰이, 기소는 검찰이 하는 체제로 나아가야 한다"며 "그렇지만 당정청은 중간 단계가 필요하다고 판단해 경찰은 1차 수사 종결권을 갖고, 검찰은 사후적으로 개입 통제하는 체계를 설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조 전 장관은 "공수처, 검찰, 경찰의 삼각체제가 조속히 착근(着根)하길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과거 당·정·청은 행정경찰과 수사경찰이 분리되도록 '국가수사본부'를 신설하고, 제주도에서만 실시되고 있는 자치경찰제를 전국적으로 실시하도록 합의했다”며 “이를 위한 ‘경찰개혁’ 법안이 4월 총선 이후 국회를 통과한다면 권력 기관개혁 업무를 관장했던 전직 민정수석으로서 여한이 없을 것"이라고 희망했다.

국회는 이날 오후 본회의에서 검찰과 경찰을 협력 관계로 규정하고, 경찰에 1차적 수사권을 부여하는 내용의 형사소송법 개정안을 재석 167석, 찬성 165석, 반대 1석, 기권 1석으로 통과시켰다. 수사권 조정 법안은 경찰에 형사사건의 1차적 수사권과 종결권을 부여하는 내용 등을 담고 있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