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20] LG전자 올레드 TV, 6년 연속 '최고 TV' 선정

삼성전자 'QLED TV' 등 제쳐… IT매체 엔가젯, 'CES 2020 최고상' 수여


[아이뉴스24 윤선훈 기자] LG전자는 자사의 올레드(유기발광다이오드) TV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IT·가전 전시회 'CES 2020'에서 최고 TV로 선정됐다고 9일(현지시간) 밝혔다.

CES 공식 어워드 파트너인 IT매체 엔가젯(Engadget)은 LG 올레드 TV(모델명 CX)에 TV 부문 'CES 2020 최고상(The 2020 Best of CES Awards)'을 수여했다. LG 올레드 TV는 CES에서 6년 연속 최고 TV로 선정됐다.

[출처=LG전자]

올해 엔가젯은 최고 TV 후보로 LG전자 올레드 TV와 함께 미국 비지오의 올레드 TV, 삼성전자의 QLED TV를 올렸는데 이 중 LG전자가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앞서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Time)과 뉴스위크(Newsweek)는 LG 시그니처 올레드 8K를 'CES 최고 제품(Best of CES 2020)'으로 선정했다. 타임은 "이 제품은 CTA(CES 주관사) 해상도 기준을 뛰어 넘고 업스케일링 기능이 인상적"이라고 평가했다. IT매체 우버기즈모(Ubergizmo), 사운드가이즈(Soundguys) 등도 LG 시그니처 올레드 8K를 CES 최고 제품으로 꼽았다.

롤러블 올레드 TV인 'LG 시그니처 올레드 R'도 CES 2020 최고 혁신상을 받았다. 미국 IT매체 씨넷(Cnet)은 LG전자 롤러블 올레드 TV에 대해 "지난 2년간 CES에서 TV의 가장 큰 센세이션"이라고 평가하기도 했다.

박형세 LG전자 HE사업본부장 부사장은 "프리미엄 TV 시장이 올레드 중심으로 재편되고 있는 가운데 LG 올레드 TV가 단연 최고임을 거듭 인정받은 것"이라고 말했다.

라스베이거스(미국)=윤선훈기자 krel@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