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학철 "시험관 시술로 14년 만에 아들 얻어…온 세상 다 가진 것 같았다"


[아이뉴스24 정상호 기자] 배우 김학철이 시험관 시술을 통해 14년 만에 아들을 얻었다고 밝혔다.

지난 8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시사교양프로그램 '인생다큐 마이웨이'(이하 '마이웨이')에서는 김학철이 출연, 자신의 인생 이야기를 공개했다.

[TV조선 방송화면 캡처]

이날 방송에서 김학철은 결혼 후 14년 만에 얻은 늦둥이 아들을 언급했다. 늦둥이 아들은 열 번 넘는 시험관 끝에 14년 만에 얻은 귀한 선물이라고.

이어 그는 "지금 고백하지만 시험관(시술), 아내가 난자가 딱 하나 남았대. 다 실패하다가. 그런데 마지막 난자가 성공을 한 거야. 더 극적이었다"고 말했다.

김학철은 "(아내가) 출산했을 때 애를 안고서 오는데 신생아가 너무 가볍지 않나. 난 어디 흘린 줄 알았다. 그래서 어디 흘렸나 보게 되고, 사람들이 물어보지도 않는데 '나 아들 낳았다' 이랬다"고 감격스러웠던 과거를 회상했다.

그러면서 "지금 생각하니까 온 세상을 다 가진 것 같았다. 자식은 태어나면서 이미 효도 다 한 거다. 이미 그 기쁨을 줬으니까"라며 미소를 지었다.

한편, '인생다큐 마이웨이'는 매주 수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정상호기자 uma82@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