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영입인재 5호'는 31세 소방관 오영환…'암벽 여제' 김자인 남편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소방안전 전도사'로 알려진 소방관 출신의 오영환 씨(31)가 더불어민주당의 다섯 번째 영입인재로 이름을 올렸다.

더불어민주당은 7일 오전 국회에서 영입인재 발표 기자회견을 열고 전 중앙119구조본부 소속 항공대원이자 '청년소방관'으로 알려진 오 씨의 영입을 발표했다.

31세 소방관 오영환 씨. [더불어민주당 제공]

경기 동두천 출신인 오영환 씨는 부산 낙동고를 졸업했으며, 2010년 광진소방서 119구조대원으로 소방관 생활을 시작했다. 최근까지 중앙119구조본부에서 현장대원으로 일해왔다. 아내는 김자인(32) 스포츠클라이밍(암벽등반) 국가대표 선수다.

민주당은 "현장 구조대원으로서 열심히 복무하는 한편, 열악한 여건 속에서도 위험을 무릅쓰고 국민재산과 안전을 지키는 현장 소방관들의 땀과 눈물을 널리 알리는 일에도 진력해 온 열혈 청년소방관으로 주목받았다"고 소개했다.

오 씨는 "평생의 꿈을 접고 정치를 시작한다"며 "선후배 소방관들, 그리고 공공의 안전과 생명과 재산을 지키기 위해 자신을 희생하는 분들이 우리 사회 영웅으로 대접받을 수 있다면 저를 던지는 것 또한 보람 있는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자신의 소신을 밝혔다.

이어 그는 "이 순간도 저의 동료들은 소중한 생명을 구하기 위해 화재 현장에 진입하고 응급환자를 살리기 위해 모든 땀방울을 쏟아내고 있다"며 "소방공무원뿐만 아니라 경찰, 군인, 국민을 위해 현장에서 근무하는 제복 공무원들이 당당하고 마음껏 국가를 위해 헌신할 수 있는 나라를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