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정 가는 '제다이' 사태…아마존 "트럼프 개입, 국방부 두려웠을 것"

앤디 재시 AWS CEO 리인벤트서 발언


[아이뉴스24 김국배 기자] 아마존웹서비스(AWS)가 11조원에 달하는 미국 국방부 클라우드 사업(JEDI·합동방어인프라)의 사업자 선정이 불공정했다는 입장을 다시 한번 분명히 했다.

AWS는 이번 사업에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정치적 입김'이 작용했다며 소송까지 낸 터라 향후 어떻게 전개될 지 주목된다.

앤디 재시 AWS 최고경영자(CEO)는 4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AWS 리인벤트' 행사에서 해당 사업에 정치적 개입이 있었다는 증거가 있느냐는 질문에 "현재 소송중인 사안이라 말할 수 있는 부분이 많지 않다"면서도 "상당한 정치적 개입이 있었다"고 답했다.

앤디 재시 AWS CEO [사진=AWS]

그러면서 "공정하게 판단되지 않았다고 볼 충분한 근거를 갖고 있다"며 "대통령이 기업과 대표에 대해 공개적으로 경멸을 나타내는 상황에서 국방부 등 정부가 보복을 두려워하지 않고 공정하게 판단을 내리기는 어려운 일"이라고 덧붙였다.

또 재시 CEO는 "플랫폼을 놓고 비교했을 때 우리는 그런 결과를 받을만한 위치에 있지 않다"며 "많은 고객이 경쟁사보다 성숙도, 기능 등의 측면에서 수 년 앞서 있다고 얘기한다"고 했다.

당초 AWS는 10년에 걸쳐 진행되는 이번 사업의 유력한 수주 후보로 여겨졌으나, 지난 7월 트럼프 대통령이 사업자 선정 재검토를 지시한 뒤 결과적으로 마이크로소프트(MS)가 사업을 가져가게 됐다. 그러자 AWS는 곧바로 공정성 문제를 제기했다. 제프 베조스 아마존 CEO가 소유한 미 유력지 워싱턴포스트는 트럼프 대통령에 비판적인 매체다. 이 때문에 트럼프 대통령은 베조스 CEO를 눈엣가시로 여겨왔다.

재시 CEO는 "민주주의 차원에서 중요한, 국방과 직결되는 결정이 공정하게 내려져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펜타곤 [사진=위키피디아]

캐피탈원 해킹 사고 이후 불거져 나오는 클라우드 보안 우려에 대해서는 "고객은 클라우드를 신임하고, (온프레미스보다) 클라우드가 보안이 낫다는 결론을 더 많이 내린다"며 일축했다.

이어 "과거 보안은 (클라우드 전환의) 첫 번째 장애요소였다 지난 5년새 '제1의 셀링 포인트(selling point)'가 됐다"고 말했다.

캐피탈원은 AWS의 고객으로 최근 1억명의 고객 데이터를 유출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설정 오류가 원인이 된 것으로 전해진다.

성장률이 주춤하단 지적에 대해서도 "성장률에 만족하고 있다"며 "성장률보다 고객들에게 가장 안전한 방식으로 플랫폼을 제공하는 것이 우리가 집중하는 분야"라고 했다.

40%대를 이어오던 AWS의 분기 성장률은 지난 2분기와 3분기 30%대를 기록했다. 5년 전 실적을 공개하기 시작한 이래 처음이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시장 지배력이 떨어졌다는 분석이 나오기도 했다.

라스베이거스(미국)=김국배기자 vermeer@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