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靑 압수수색에 정치권도 '술렁'

與 "개혁 맞선 정치행위인가" vs 野 "정당한 절차"


[아이뉴스24 윤채나 기자] 검찰이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감찰 무마 의혹과 관련, 청와대를 전격 압수수색하자 정치권도 술렁였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검찰 수사에 우려를 표명한 반면, 자유한국당 등 야당은 더욱 철저한 수사를 당부하는 등 온도차를 보였다.

이재정 민주당 대변인은 4일 브리핑에서 "검찰 수사를 받다가 숨진 전 특감반원 유류품에 대한 이례적인 압수수색에 연달은 검찰의 청와대 압수수색에 우려가 많다"며 "개혁에 맞선 검찰의 정치행위가 아닌지 묻고 있는 국민들이 많다"고 지적했다.

청와대 전경

이 대변인은 "검찰이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하고자 하는 자료들은 지난해 김태우 전 수사관 관련 사건 당시 이미 청와대가 자료 일체를 제공해 검찰이 확보하고 있는 것들"이라며 "법이 있다. 지켜보는 국민들이 있다. 검찰은 정치는 하지 말길 바란다"고 충고했다.

반면 김성원 한국당 대변인은 논평에서 "검찰의 수사는 당연하고 압수수색은 정당한 절차"라며 "청와대, 문을 열어 국민의 뜻을 받들라. 국민의 명령이다"라고 말했다.

이만희 원내대변인은 "청와대는 민주당과 함께 검찰에 대한 노골적인 압박으로 수사를 막으려 할 것이 아니라 이번에야말로 청와대의 부정과 비리를 발본색원해 국정운영을 정상화시키겠다는 각오로 철저한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에 앞장서라"고 촉구했다.

강신업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청와대가 제 식구 감싸기에 급급한 나머지 사실을 축소·은폐하거나 증거 인멸을 시도하는 등 수사 방해를 해선 안 된다"며 "검찰개혁을 빙자해 검찰을 흠집내는 방법으로 검찰 수사의 정당성을 훼손해선 절대 안된다"고 강조했다.

윤채나기자 come2ms@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