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리포트] 오리온, 내년에도 호실적 전망 –하나금투

스낵 신제품 판매 호조


[아이뉴스24 장효원 기자] 하나금융투자는 3일 오리온에 대해 스낵 신제품 판매 호조에 기인한 점유율 회복세 흐름이 지속되고 있다며 목표주가 13만원을 유지했다.

심은주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타오케노이(Tao Kae Noi)와의 제휴 효과가 11월 중순부터 반영되기 시작되면서 4분기 중국법인 호실적이 기대된다"며 "4분기 타오케노이 제휴 효과로 매출액 150억원 증분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심 연구원은 "오리온의 4분기 연결 매출액 및 영업이익은 각각 5천472억원, 98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0.9%, 39.5% 증가할 것"이라며 "시장 기대치에 부합하는 실적을 시현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내년은 이른 춘절 영향 기인해 올해 4분기 춘절효과가 기반영될 것"이라며 "2021년 늦은 춘절 감안시 내년 4분기 춘절 효과가 제한적일 것으로 판단된다. 내년 베트남 법인 기저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장효원기자 specialjhw@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