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성호 전 IBK투자증권 사장 금투협 회장 출마

투자자‧국가경제발전 지원하는 증권업 발전에 일조


[아이뉴스24 한상연 기자] 신성호 전 IBK투자증권 사장이 금융투자협회 회장 선거에 출마하기로 했다.

신 전 사장은 2일 오전 서울 여의도에서 투자자와 국가경제발전을 지원하는 증권업계 발전에 일조하고자 금투협 회장 선거 출마 선언을 했다.

신성호 전 IBK투자증권 사장 [뉴시스]

신 전 사장은 1981년 대우증권의 전신인 삼보증권에 입사해 금융투자업계에 뛰어들었다. 2002년 우리증권 리서치센터장, 2005년 동부증권 법인본부장을 거쳤다.

이후 2013년부터 약 1년간 우리선물(NH선물) 대표이사 사장, 2014년부터 3년간 IBK투자증권의 대표이사 사장을 역임했다.

신 후보자는 회장에 당선될 경우 협회의 혁신과 내부결속을 통해 금투협의 정상화를 추진하는 한편 제도개선에 앞장서겠다는 계획이다.

먼저 과감한 조직개편과 인사조치를 통한 조직 일신과 발전동기 제공을 통한 협회직원의 업무참여 자발성 유발을 통해 금투협의 정상화를 꾀하겠다는 생각이다.

또 기존 제도의 규제 완화, 신사업부문 제도, 세제 개편 등 제도 개선에서 중요한 명분과 논리 정립과 적극적인 홍보활동을 전개해 재도를 개선하는 데 적극적으로 나서겠다는 구상이다.

이외에도 회원사 직원을 대상으로 학습과 해외진출 지원을 확대하고, 협회자산운용 효율화로 협회재원의 회원사 의존도로 낮추겠다는 공약을 내걸었다.

한상연기자 hhch1113@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