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영민, '조국 인사실패' 묻자 "결론적으로 그렇다"

"靑 비서진, 자리 연연하는 사람은 없다" 사퇴 요구 일축


[아이뉴스24 윤채나 기자]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해 청와대 인사 실패를 시인하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노 실장은 1일 국회 운영위원회의 대통령비서실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 "조 전 장관의 경우 인사 실패 아닌가"라는 유성엽 대안신당 의원의 질의에 "결론적으로 그렇게 됐다"고 답했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사진=조성우 기자]

조 전 장관을 둘러싼 일련의 사태에 책임을 지고 사퇴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야당 의원들의 추궁에는 "저를 비롯한 청와대 비서진 누구도 자리에 연연하는 사람은 없다"고 했다.

다만 "대통령의 원활한 국정운영을 보좌하는 데 최선을 다하는 게 우리에게 주어진 소임이라고 생각한다"며 사실상 거부 입장을 분명히 했다.

한편 노 실장은 조 전 장관에 대한 인사 검증 과정, 결과 등을 묻는 야당 의원들의 질의에 "개별 검증 내용은 인사 관련 사항으로 비공개할 수밖에 없다"는 답변만 되풀이했다.

윤채나기자 come2ms@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