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리서치 방문한 이재용…"불확실성 커도 흔들림 없어야"

가전·스마트폰 부문 선행기술 등 논의


[아이뉴스24 윤선훈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1일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울R&D캠퍼스를 방문해 "불확실성이 클수록 우리가 해야 할 일을 흔들림 없이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부회장은 이날 서울R&D캠퍼스에 있는 삼성리서치를 찾아 주요 사장급 임직원들과 차세대 기술전략을 논의했다.

이 부회장은 삼성리서치의 주요 연구과제 진행 현황을 보고받고, 차세대 통신기술·인공지능(AI)·차세대 디스플레이·로봇·AR(증강현실) 등 선행기술 전략에 대해 머리를 맞댔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좌측 세번째). [출처=삼성전자]

삼성리서치는 삼성전자 세트(IM·CE)부문의 통합 연구 조직이다. 세계 14개 연구거점에서 1만여명의 연구개발 인력들이 AI, IoT(사물인터넷) 등 미래 신기술 및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의 융복합 기술 등 4차 산업혁명 기반기술에 대한 선행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이날 이 부회장을 비롯해 김현석 삼성전자 대표이사 CE부문장 사장(삼성리서치 연구소장), 노희찬 경영지원실장 사장, 한종희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사장), 노태문 무선사업부 개발실장(사장), 조승환 삼성리서치 부사장, 전경훈 네트워크사업부장 부사장 등이 삼성리서치를 찾았다.

이 자리에서 이 부회장은 "불확실성이 클수록 우리가 해야 할 일을 흔들림 없이 하자"라며 "오늘의 삼성은 과거에는 불가능해 보였던 미래였고, 지금까지 없었던 새로운 기술로 새로운 미래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철저하게 준비하고 끊임없이 도전해 꼭 해내야 한다"고 덧붙였다.

재계에서는 이 부회장이 삼성리서치를 찾은 이유로 과거의 성공에 안주하지 않고 미래를 선도하기 위한 강도 높은 혁신을 지속하겠다는 방침을 제시하기 위한 것으로 보고 있다. 또 지난 수개월간 지속하고 있는 '현장 경영'을 계속 이어간다는 의미도 있다.

삼성은 지난해 AI, 5G, 전장용 반도체 등을 미래 성장사업으로 선정하고 약 25조원을 투자해 육성하겠다는 방침을 밝힌 바 있다. 이를 위해 삼성전자는 4차 산업혁명의 핵심 기술인 AI 분야의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지난해까지 한국, 미국, 영국, 러시아, 캐나다 등 5개국에 AI 연구센터를 설립했다.

아울러 세바스찬 승 프린스턴대 교수, 위구연 하버드대 교수, 다니엘 리 코넬공대 교수 등 세계적 석학을 영입하고, 글로벌 선진 연구자들과의 오픈 이노베이션도 병행하면서 AI 기술역량 확보에 공을 들이고 있다.

재계 관계자는 "이재용 부회장은 2018년 경영 활동을 재개한 직후부터 유럽, 북미 등으로 출장을 다니며 글로벌 석학들을 만나 4차 산업혁명으로 인한 사회의 변화상과 미래 기술에 대한 의견을 나누고, 핵심인재 영입에도 직접 나서는 모습"이라고 말했다.

윤선훈기자 krel@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