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빈 롯데 회장, 롯데쇼핑서 12억1천400만원 급여 수령

이원준 유통BU장 6억1천만 원·강희태 대표는 5억9천만 원 지급받아


[아이뉴스24 이현석 기자]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롯데쇼핑에서 상반기 보수로 12억1천400만 원을 수령했다.

14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롯데쇼핑은 신 회장에게 급여 10억 원, 상여 2억1천400만 원 등 총 12억1천400만 원의 보수를 지급했다고 공시했다.

신동빈 롯데 회장이 롯데쇼핑에서 12억1천400만 원의 급여를 수령했다. [사진=신동빈 회장]

이원준 롯데그룹 유통BU장(부회장)은 급여로 4억6천만 원, 상여로 1억5천만 원 등 총 6억1천만 원을 지급받았으며, 강희태 롯데쇼핑 대표는 급여 3억6천200만 원, 상여 2억2천800만 원을 합쳐 총 5억9천만 원을 받았다.

롯데쇼핑 관계자는 "계량적 지표와 관련해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지난해 매출 10조2천178억 원과 영업이익 4천31억 원 달성으로 유통업계 선도 위치를 유지한 점을 고려했다"며 "비계량적 지표는 당사 내부 통제가 원활히 작동되도록 해 준법·윤리경영 문화가 확산될 수 있도록 리더십을 발휘한 것을 평가했다"고 말했다.

이현석기자 tryon@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