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번가, '갤럭시노트10' 자급제폰 사전판매 실시

단말기부터 USIM 개통까지 통신 서비스 원스톱 쇼핑 제공


[아이뉴스24 장유미 기자] 11번가가 삼성전자 '갤럭시 노트10, 10+'의 사전판매를 진행한다고 9일 밝혔다.

'갤럭시 노트10'은 256GB, '갤럭시 노트10+'는 256GB, 512GB 두 종류로 출시되며 출고가는 노트10 256GB 단일모델 기준 124만 원대, 노트10+ 256GB 139만 원대, 512GB 149만 원대다.

11번가는 노트10의 경우 아우라글로우·아우라블랙·아우라핑크 등 3종, 노트 10+ 256GB 모델은 아우라글로우·아우라블랙·아우라화이트 등 3종, 512GB 모델은 아우라글로우·아우라블랙 등 2종의 사전판매를 진행한다. '갤럭시 노트10·10+' 자급제폰은 5G 단말기면서 동시에 4G LTE 유심도 호환이 가능하다.

[사진=11번가]

11번가에서 사전판매를 통해 구매하면 ▲신한·KB국민·현대·NH농협 등 4개 카드사의 12% 할인쿠폰 ▲SK페이 결제 시 최대 22개월 무이자 할부 ▲구매 고객 모두에게 SK페이 포인트 2만 점 적립의 혜택이 제공된다.

또 11번가 단독으로 모든 사전 구매고객에게 슈피겐코리아 휴대폰 액세서리 제품의 50% 할인권(최대 5만 원)과 스마트홈 기기 기획전 70% 할인권(최대 5만 원), 인공지능 스피커 누구(NUGU) 캔들 2만 원 할인쿠폰을 함께 제공한다.

여기에 삼성전자 사은품으로 기어핏, 무선충전패드듀오 + 정품케이스, 정품 게임패드 + 정품케이스 3가지 사은품 중 하나를 선택해 받을 수 있고, 코드프리 이어셋 갤럭시 버즈를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는 쿠폰도 지급된다.

사전 판매를 통해 구매한 단말기는 정식판매가 시작되는 8월 20일부터 순차적으로 배송될 예정이다.

이종권 11번가 디지털담당은 "11번가는 새로운 혁신 기술을 탑재한 삼성전자의 새로운 노트 시리즈를 기다려온 고객들에게 사전판매를 통해 다양한 혜택을 제공할 것"이라며 "11번가 휴대폰샵을 통해 온라인에서 가장 편리한 휴대폰 구매를 제공함과 동시에 SK텔레콤 유심(USIM) 개통 등 통신 서비스 원스톱 쇼핑의 장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장유미기자 sweet@inews24.com
강아지, 고양이도 타로를 본다? 꽁냥꽁냥 펫타로
매주 목요일 오후 6시 스타카페 라부에노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