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내 이동통신 유통점, 제로페이로 결제된다

서울시-이동통신유통협회 업무협약


[아이뉴스24 도민선 기자] 서울지역 이동통신 유통점에서 간편결제서비스인 '제로페이'를 이용해 액세서리 등을 구입할 수 있게 됐따.

16일 서울특별시(시장 박원순)와 전국이동통신유통협회(공동회장 강성호·박선오)는 '제로페이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협회에 가입된 서울지역 3천여 이동통신 유통점이 제로페이 가맹점으로 확대된다.

16일 서울 중구 무교동의 한 이동통신 유통점에서 박원순 서울시장이 제로페이 결제단말을 살펴보고 있다. [출처=전국이동통신유통협회]

협약식은 이날 오전 서울시청 본관 간담회장에서 서울시와 협회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으며, 박원순 서울시장은 협약식 후 중구 무교동의 한 이동통신 유통점을 방문해 직접 제로페이를 사용하여 휴대폰 액정 보호 필름을 구매하기도 했다.

협회는 제로페이 상담센터를 운영하며 제로페이 활성화를 위한 홍보 활동을 수행한다. 양측은 어르신 등 통신취약계층의 제로페이 이용 활성화도 협력할 예정이다.

박원순 시장은 "제로페이의 성패는 소비자들로 하여금 제로페이로 결제하는 습관을 가지게 만드는 데 달려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며, "이번 협약식을 통해 제로페이로 결제하는 습관이 많은 소비자들에게 정착될 수 있도록 협회에서 큰 역할을 해주실 것이라 믿는다"고 말했다.

박선오 회장은 "이동통신 유통 종사자들이 제로페이 활성화를 위해 힘껏 노력하는 만큼, 서울시에서도 유통 현장에 관심을 가져주시고 종사자들의 어려움에 귀 기울여주셔서 서로가 상생할 수 있는 결과가 나올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도민선기자 doming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