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수한 교육환경 갖춘 광주 산수동 '호두메마을' 71세대 분양


[아이뉴스24 정상호 기자] 도보거리에 초중고등학교와 시립도서관이 있는 등 우수한 교육환경을 갖춘 광주 호두메마을이 전세임대기간 종료에 따라 총 95세대 중 71세대를 분양하고 있다고 16일 밝혔다. 24세대는 분양 전환했다.

광주도시공사가 도시재생 시범사업으로 시행한 산수동 호두메마을은 고층·고밀 일색의 개발방식을 탈피한 새로운 대안으로 학계와 국토부 등에서 우수사례로 선정될 만큼 선진사례로 주목 받았다.

광주 산수동 ‘호두메마을’
1층 필로티 공간을 확보하기 위해 기존 건축방식보다 17세대를 축소 시공하고, 주민들이 쉽게 만나 소통할 수 있도록 각 동을 중정형으로 배치하여 입주민 커뮤니티를 배려한 호두메마을은 전용면적 84㎡ A·B·C타입, 59㎡ A·B·C타입 총 6개 타입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전세대가 5층으로 지어져 마치 리조트 같은 단지 전경이 특징이다.

단지 주변의 율곡초와 장원초로 도보 통학, 두암중과 광주고는 차량으로 10분내에 이동할 수 있고 시립도서관, 교육대학교 등 우수한 교육환경을 갖추고 있다.

또한 제2순환도로와 필문대로가 가깝고 지하철 2호선 217번 역 개통이 예정되어 구도심에서 돋보이는 교통여건도 장점이다. 여기에 무등산 국립공원과 인접하여 자연을 가까이 하고 있고, 내진설계로 안전성도 확보하고 있다.

분양 관계자는 “3년전 공급 당시엔 분양가가 타 아파트에 비해 큰 차이가 없어 조금 소원했지만, 지금은 광주의 평균적인 아파트 시세에 비해 상당한 가격 경쟁력이 있고, 분양가의 40%만으로 즉시 입주가 가능하다”면서 “나머지 60%도 무이자로 납부유예를 해주는데다 인테리어 비용도 최고 1천만원까지 지원해 주기 때문에 본격적인 홍보가 시작되기 전부터 꾸준히 문의가 들어 오고 있다”고 전했다.

광주도시공사 측에 따르면 호두메마을은 총 95세대 중 71세대가 이번에 분양이 진행되는데, 분양 일정은 5월 8일을 시작으로 23일까지 접수가 예정되어 있고 24일 추첨을 통한 당첨자를 대상으로 27일부터 30일까지 4일간 계약이 진행된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광주 동구 산수동 호두메마을 상가에 위치한 분양사무실에서 상담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정상호기자 uma82@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