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기술계, 연구부정 논란 국민 신뢰 회복 방안 고심

윤리헌장 제정, 부실학회 정보공유 시스템 구죽 추진 등


[아이뉴스24 최상국 기자] 과학기술계가 잇따른 연구부정 논란으로 추락한 신뢰도를 회복하기 위한 방안 마련에 고심하고 있다.

과학기술계에 따르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이하 과총), 국가과학기술연구회(이하 연구회) 등 관련 기관·단체들은 연구윤리 강화를 위한 정부 차원의 제도개선과 함께 대학·출연연 등 연구계 내에서 실질적으로 연구문화 개선을 이끌어낼 수 있는 방안을 찾는 데 골몰하고 있다.

과총은 우선 오는 7월4일로 예정된 대한민국과학기술연차대회에서 과총 소속 모든 학회가 참여하는 '연구윤리헌장'을 제정·발표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5월 중 주요 학회장 간담회 등을 통해 초안을 마련하고 6월초에 공청회를 개최해 한 달 동안 학계 의견을 수렴할 계획이다.

과총은 이와 별도로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이 6월 오픈을 목표로 구축하고 있는 '부실 학술 정보 공유 시스템'에서 부실의심학회를 자율적으로 신고하고 검증하는 체계를 갖추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분야별로 부실학회, 부실학술지의 판별은 해당 분야 연구자들이 가장 잘 알고 있기 때문에 과총이 주축이 돼서 연구자들의 집단지성을 활용하고자 한 것"이라면서 "다만 활성화되느냐는 또다른 문제이기 때문에 과총에서 학계의 의견을 모아서 어떤 식으로 운영하는 것이 효과적일지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부출연연구기관의 경우 국가과학기술연구회를 중심으로 '연구윤리 선진화'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 연구회에 따르면 출연연연구발전협의회총연합회(연총)를 중심으로 '출연연 공동 연구윤리 강령'을 선포하고 연구윤리 공통 지침 마련, 통합연구윤리위원회 구성 등의 제도개선도 추진하고 있다.

연구회는 하반기까지 마련할 연구윤리 제도개선안에 연구윤리 범위, 연구자/연구기관/연구회의 책무, 위반유형 및 검증절차, 연구윤리 강령 등을 담을 예정이다.

한편 정부의 연구윤리 제도 개선 작업도 하반기에 본격화된다. 과기정통부와 교육부는 내 달까지 '범부처 연구윤리 규정'안을 마련하고 하반기에는 공론화에 나설 예정이다.

정부는 공론화 작업을 통해 각 부처별로 따로 운영되고 있는 연구윤리 규정을 통합하는 한편 연구윤리 전담기관을 설치하는 것을 포함한 연구윤리제도 전반의 거버넌스 구축 방안을 모색할 방침이다.

최상국기자 skchoi@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