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T1, MSI 4강서 G2와 '격돌'…결승 진출 '관심'

18일 대만서 SKT T1 vs G2 4강전 열려


[아이뉴스24 김나리 기자] SK텔레콤 T1이 유럽의 벽을 넘어 우승컵에 한 걸음 더 다가갈 수 있을지 관심이다.

SK텔레콤 T1은 18일 대만에서 열리는 2019 리그오브레전드(LoL)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MSI) 4강전에서 유럽 G2 e스포츠와 맞붙게 됐다.

앞선 그룹스테이지에서 G2를 상대로 한 번도 승리하지 못했던 SKT T1이 이번에는 G2를 넘어 결승에 진출, 한국팀의 위상을 회복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2019 MSI에 출전한 SKT T1 [사진=라이엇게임즈]
[자료=라이엇게임즈]

15일 라이엇게임즈에 따르면 오는 17일부터 19일까지 대만 타이베이 헤핑 농구 경기장에서 진행되는 2019 MSI 토너먼트 스테이지에 ▲중국(LPL)의 인빅터스 게이밍(IG) ▲한국(LCK)의 SKT T1 ▲유럽(LEC)의 G2 e스포츠 ▲북미(LCS)의 팀 리퀴드가 출전한다.

9승 1패로 1위를 차지한 IG가 4승 6패로 4위를 기록한 팀 리퀴드를 4강 상대로 지목하면서 7승 3패로 2위를 차지한 SKT T1은 5승 5패로 3위를 기록한 G2 e스포츠와 4강에서 대결하게 됐다.

4강전은 5전 3선승제의 토너먼트 대결로 펼쳐진다. IG와 팀 리퀴드가 17일 오후 7시 준결승을 진행하며 SKT T1은 18일 오후 4시 G2와 맞붙는다. 각 경기에서 승리한 팀이 19일 오후 4시부터 진행되는 결승전에 진출한다.

4강전 첫 경기에서는 IG가 팀 리퀴드를 꺾고 결승에 진출할 것으로 점쳐지는 가운데, SKT T1과 G2의 경기 결과에 팬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IG는 앞선 그룹 스테이지에서 열린 팀 리퀴드와의 2경기에서 모두 승리한 데다, 한 경기를 제외한 나머지 경기에서는 모두 승리한 바 있어 이번 MSI의 유력한 우승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이에 비해 SKT T1과 G2의 대결은 승부를 예측할 수 없다는 의견이 우세하다. SKT T1이 그룹 스테이지에서 G2에 전패하며 유독 G2에 약한 모습을 보였던 만큼 경계를 늦출 수 없다는 판단이다.

그러나 SKT T1은 그룹스테이지 마지막 경기에서 중국 IG를 꺾으면서 기세를 올린데다 전통적으로 다전제에 강한 팀이라는 특징을 가지고 있는 만큼 앞으로 진행될 남은 경기에서는 좋은 모습을 보일 수 있다는 기대가 나오고 있다.

G2는 SKT T1을 상대로는 승리를 따냈지만, 상대적 약소 지역인 베트남(VCS)의 '퐁 부 버팔로'에 발목을 잡힌 데다 라이벌 지역인 팀 리퀴드에도 패배하는 등 부진을 보이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업계 관계자는 "SKT가 G2를 상대로는 두 번 다 진 데다 첫 번째 경기는 압도적으로 졌고 두번째 경기는 초반에 유리했음에도 역전당했기 때문에 결과를 섣불리 예측하기 힘들다"면서도 "다만 다전제는 전판에서 지더도 피드백을 받아 수정할 시간이 있어 다전제 경험이 많은 SKT가 4강전부터는 더 유리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라이엇 게임즈는 MSI 3회 우승에 도전하는 SKT의 다큐멘터리 영상 '더원(The One)'을 18일 공개할 예정이다. 다큐멘터리는 총 2부작으로 18일 오후 3시 10분 1부가 방송되며, 2부는 추후 방송 시점이 공개된다.

김나리기자 lord@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