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C "최종훈·이종현, 승리·정준영 사건과 무관…악성루머 대응"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FT아일랜드 최종훈과 씨엔블루 이종현 측이 정준영의 불법촬영물 범죄와 관련이 없다고 주장했다.

최종훈과 이종현의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는 12일 공식입장을 통해 "당사의 소속 연예인 이종현과 최종훈은 현재 사회적으로 물의를 빚고 있는 해당 연예인들과 친분이 있어 연락을 주고받는 사이였을 뿐"이라며 "이번 사건과 관련이 없음을 분명히 밝힌다"고 입장을 냈다.

FNC는 "최종훈은 최근 경찰의 수사 협조 요청이 있어서 참고인 자격으로 출석한 바 있었을 뿐, 피내사자 또는 피의자 신분이 아니라는 점을 명백히 밝혀두고자 한다"며 "이미 경찰 조사를 마친 최종훈은 이번 성접대 등 의혹과 특별한 관련이 없는 것으로 잠정 결론지어졌다"고 주장했다.

이종현에 대해서도 "정준영과 오래전 연락을 하고 지낸 사이였을 뿐 이번 사건과는 무관"하다며 선을 그었다.

FNC는 "온라인상에 유포되고 있는 당사 아티스트 관련한 악성 루머들에 대해서는 강력한 법적 대응을 할 것"이라며 법적 조치까지 불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한편 최종훈과 이종현은 11일 SBS가 보도한 '정준영 카톡방'에 참여했다는 의혹을 받아왔다.

지난 11일 SBS '8뉴스' 보도에서 그래픽으로 재구성한 해당 단체 채팅방에는 정준영, 승리를 비롯해 가수 최XX, 이XX, 가수 용XX 등이 거론됐다. 해당 카톡방에서 정준영은 성관계를 몰래 촬영한 영상을 수시로 게재했고, 최 모 씨등도 불법 영상을 공유했다. 이와 관련 정준영은 모든 범죄를 인정한다며 사괴문을 게재했고, 경찰 조사를 앞두고 있다.

아래는 소속사 입장 전문.

당사의 소속 연예인 이종현과 최종훈은 현재 사회적으로 물의를 빚고 있는 해당 연예인들과 친분이 있어 연락을 주고받는 사이였을 뿐, 이번 사건과 관련이 없음을 분명히 밝힙니다.

최종훈은 최근 경찰의 수사 협조 요청이 있어서 참고인 자격으로 출석한 바 있었을 뿐, 피내사자 또는 피의자 신분이 아니라는 점을 명백히 밝혀두고자 합니다. 이미 경찰 조사를 마친 최종훈은 이번 성접대 등 의혹과 특별한 관련이 없는 것으로 잠정 결론지어졌습니다.

또한, 이종현은 정준영과 오래전 연락을 하고 지낸 사이였을 뿐 이번 사건과는 무관합니다. 불필요한 오해나 억측 및 추측성 보도는 자제해주시길 바랍니다.

아울러 온라인상에 유포되고 있는 당사 아티스트 관련한 악성 루머들에 대해서는 강력한 법적 대응을 할 것임을 알려드립니다.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