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C19] 화웨이, 보안우려 정면돌파…통합 보안표준 '제안'

화웨이 궈핑 순환 회장, 기조연설서 사이버 보안 강조


[아이뉴스24 김문기 기자] "화웨이는 분명 5G 분야의 리더이지만, 보안 없이는 이 모든 혁신의 가치도 없다고 믿고 있다."

궈 핑 화웨이 순환회장은 지난 26일(현지시각)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MWC19 기조연설에서 보안과 관련한 업계 표준을 위해 국제 협력이 필요하고, 세계 각국의 정부가 사이버 보안 전문가들의 의견을 보다 경청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궈 핑 화웨이 순환회장이 26일(현지시간) MWC19서 기조연설에 나서고 있다 [사진=화웨이]

궈 핑 회장은 '더욱 안전하고, 빠르고, 스마트한 5G 구현'을 주제로 한 기조연설에서, 전세계에서 가장 강력하고, 단순하며 지능적인 화웨이의 5G 네트워크 개발 과정을 설명했다. 궈핑 회장은 보안 없이는 이 모든 혁신이 무용지물이라며, 정부와 업계가 힘을모아 통합된 사이버 보안 표준을 제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우선 궈 핑 회장은 화웨이 기술과 역량이 소개됐다. 궈핑 회장은 보안이 화웨이 혁신의 근간이라고 강조했다.

궈핑 회장은 "화웨이는 대규모의 5G 네트워크를 처음으로 구축한 회사"라며,  "우리는 가장 단순하지만 성능은 뛰어난 기지국을 제공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가 엔지니어링에 더 많이 투자할수록, 우리가 창출하는 가치도 더 많아지고 있다"며 "화웨이는 강력하고,단순하며, 지능적인 5G 네트워크를 그 어떤 경쟁사보다도 빠르게 전 세계 이통사들에게 제공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최근 미국 정부와 벌이고 있는 사안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세계이동통신사업자연합회(GSMA)의 제언을 거론하면서 자신의 의견을 피력했다.

궈핑 회장은 "모두를 위한 사이버 보안 환경을 구축하기 위해서는 표준, 사실 기반의 규정, 그리고 협력이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모두가 신뢰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만들기 위해서는 책임감, 통합된 표준 및 분명한 규정이 뒷받침 되어야 한다"며, "정부와 이통사들이 유럽의 검증 테스트 및 인증 체제를 합의하기 위해서는 서로 협력해야 한다는 최근의 제언에 대해 전적으로 동의한다. NESAS는 매우 좋은 예이며, 전세계로 확대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궈핑 회장은 "화웨이는 과거에도 또 미래에도 백도어를 하지 않으며, 그 누구도 우리 장비를 사용하는 것을 절대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렇다하더라도 보안검증결과가 나오지 않은 장비가 우선 구축된 점에 대해서 재차 의문을 제기하자 바논 CEO는 "화웨이만이 유일하게 인증을 받고 있고, 5G 장비 인증서가 발급되지 않았지만 예정된 유일한 벤더이며, 매년 인증서를 갱신하고 있기 때문에 긍정적으로 생각해도 된다"라며, "만약에 다른 벤더사를 선택했다면 발급예정이 없기 때문에 똑같이 떨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바르셀로나(스페인)=김문기기자 moon@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