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상' 기성용, 소속팀 원정 동행…울버햄프턴전은 결장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한 경기 더 쉬어갔다. 지난 1월 아시아축구연맹(AFC) 주최 2019 아시안컵에 출전해 햄스트링을 다친 기성용(30, 뉴캐슬)이 달콤한 휴식을 취했다.

기성용은 12일(한국시간) 영국 울버햄프턴에 있는 몰리뉴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2019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6라운드 울버햄프턴과 원정 경기에 소속팀과 동행했다.

그는 출전 선수 명단에서 제외됐다. 기성용은 지난달(1월) 7일 아랍에미리트에서 열린 아시안컵 조별리그 필리핀과 경기 도중 햄스트링 통증을 호소했다. 기성용은 교체된 뒤 아시안컵에 더이상 나서지 못했다.

[사진=뉴캐슬 구단 공식 홈페이지]

뉴캐슬로 조기 복귀했고 결국 대표팀 은퇴까지 선언했다. 라파엘 베니테스 뉴캐슬 감독은 당초 기성용을 당일 경기에 뛰게 하려고 했다. 그러나 몸 상태를 좀 더 지켜보기로 했다. 기성용의 복귀에 무리수를 두지 않겠다고 판단한 셈이다.

베니테스 감독은 당초 울버햄프튼전에 기성용의 출전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한편 기성용이 뛰지 않은 뉴캐슬은 울버햄프턴과 1-1로 경기를 마쳤다.

뉴캐슬은 0-0으로 팽팽하던 후반 11분 아이작 하이든이 선제골을 넣어 앞서갔다. 그러나 후반 추가 시간 윌리 볼리에 동점골을 내주면서 비겼다.

뉴캐슬은 6승 7무 13패(승점 25)로 리그 16위에 머무르고 있다.

조이뉴스24 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